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수가 왜 유엔 연설을"…BTS 슈가, 따끔한 일침 "저희 역할 다 했다"[종합]

네이버구독_201006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1년 09월 24일 금요일

▲ 방탄소년단 슈가.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방탄소년단 슈가가 유엔총회에서 연설한 것과 관련해 비뚤게 보는 이들에게 따끔하게 일침을 가했다.

슈가는 지난 22일 네이버 브이라이브에서 유엔총회 참석에 대해 “‘너네는 가수인데 거기 가서 뭘 하냐’ 이런 말씀이 많더라”며 입을 열었다.

그는 “SDG(지속가능발전목표) 관련 홍보도 할 겸 알리기 위해 연설한 것이다. 너무 색안경 끼고 안 보셔도 된다. 우리는 사실 다 알고 그 역할로 간 것이다”고 말했다.

또 방탄소년단으로 인해 당시 유엔총회를 중계한 영상이 높은 시청자 수를 기록한 것도 언급했다. 슈가는 “사람들이 유엔총회를 보는 시청률도 한정돼 있는데, 저희가 참석하면서 뷰도 늘어났다고 하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많이들 보셨으면 저희의 역할을 다 한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뉴욕 타임즈와 워싱턴 포스터에 따르면, 당시 방탄소년단이 유엔총회에서 연설한 장면은 실시간으로 100만 명 이상이 시청했다. 슈가가 이로 인한 방탄소년단의 긍정적인 영향력을 설명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 20일 미국에서 개최된 제76차 유엔총회 특별행사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개회 세션에서 청년과 미래세대에 대해 연설하며, 팬데믹 속에서 더 건강하게 살아가기 위해 노력하는 젊은 세대의 이야기 등을 소개했다.

2018년과 2020년에 이어 올해로 세 번째 유엔에서 연설하게 된 방탄소년단은 이번에 미래세대의 목소리를 전 세계에 전달하는 메신저 역할을 자처했다. 또 연설에 이어 유엔총회 회의장에서 시작해 총회 로비, 청사 입구, 잔디 광장을 차례로 누비며 지난 7월 9일 발매한 곡 ‘퍼미션 투 댄스’을 열창하기도 했다.

뉴욕 타임스, 워싱턴 포스트, 빌보드, 매셔블, 롤링스톤, 버라이어티, 틴 보그 등 외신들은 방탄소년단의 유엔총회 연설과 퍼포먼스를 집중 조명했다. 방탄소년단을 특별사절로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도 “방탄소년단은 최고의 아티스트로, 팬데믹으로 고통받는 세계의 젊은이들에게 공감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 주었다”라고 했다.

▲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해 연설한 방탄소년단. 제공l빅히트 뮤직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