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라리가 REVIEW] 이강인 번뜩인 57분…마요르카는 2-3 재역전패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현 기자 pdh@spotvnews.co.kr 2021년 09월 26일 일요일

▲ 이강인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2경기 연속 선발로 나선 이강인(20, RCD 마요르카)이 빼어난 경기력을 보인 가운데 소속 팀은 안방에서 재역전패 쓴맛을 봤다.

마요르카는 26일(한국 시간) 스페인 마요르카 에스타디데손모시에서 열린 2021-22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오사수나와 7라운드 홈 경기에서 2-3으로 졌다.

2승 2무 3패를 쌓은 마요르카는 승점 8로 리그 12위를 유지했다. 승점 11를 기록한 오사수나는 종전보다 다섯 계단 오른 6위를 마크했다.

출발부터 순조롭지 않았다.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내줬다. 전반 9분 호세 앙헬에게 빨랫줄 같은 중거리포를 허용해 리드를 뺏겼다.

하지만 2분 뒤 코너킥 기회에서 다니 로드리게스가 헤더 동점골을 뽑아 스코어 균형을 이뤘다. 기세를 몰아 전반 종료 막판 페르난도 니뇨가 오프사이드를 절묘히 피해 역전골을 꽂았다.

이강인 몸놀림은 가벼웠다. 전반 15분 왼발 프리킥이 골문을 살짝 벗어났고 추가시간에도 수비수를 등진 상황에서 눈부신 아웃사이드 패스를 건넸다. 이어 페널티 박스 밖에서 감아찬 슈팅도 일품이었다. 아웃사이드 패스가 낳은 동료 슈팅과 자신의 감아찬 슈팅 모두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강인은 후반 12분 미드필더 라고 주니어와 교체됐다. 홈 팬들 박수를 받으며 피치를 빠져나왔고 루이스 가르시아 플라사 감독도 이강인 머리를 쓰다듬으며 격려했다.

마요르카는 이강인 나간 뒤 곧바로 동점을 허용했다. 후반 13분 이니고 페레스에게 환상적인 프리킥 원더골을 얻어맞았다. 경기 종료 2분 전에도 하비에르 마르티네스에게 아웃사이드 슈팅을 허용, 역전골을 헌납했다.

후반 추가시간 마요르카가 페널티킥(PK) 기회를 얻었다. 그러나 VAR 판독 결과 파울 이전에 오프사이드가 확인됐다. PK가 취소된 마요르카는 남은 시간 총공세를 벌였지만 동점을 만들진 못했다. 안방에서 재역전패 쓴잔을 마셨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