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PL REVIEW] 토트넘 아스널에 1-3 완패…손흥민 3호골 '분투'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현 기자 pdh@spotvnews.co.kr 2021년 09월 27일 월요일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북런던 더비에서 충격적인 완패를 당했다. 여러 불명예 기록을 수립하며 3연패 수렁에 빠졌다.

토트넘은 27일 오전 0시 30분(한국 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트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아스널과 6라운드 원정에서 1-3으로 졌다.

3연패 늪에 빠진 토트넘은 승점 9로 리그 10위를 유지했다. 아스널은 토트넘과 승점 타이를 이뤘지만 골 득실에서 뒤져 11위를 기록했다.

원정 팀 토트넘은 4-3-3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해리 케인, 손흥민, 루카스 모우라가 지역 라이벌 골문을 조준했다. 델리 알리,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탕기 은돔벨레가 '허리'에서 공수를 조율했다. 포백은 왼쪽부터 세르히오 레길론, 에릭 다이어, 다빈손 산체스, 자펫 탕강가가 섰다. 골키퍼 장갑은 위고 요리스가 꼈다.

홈 팀 아스널은 4-2-3-1 전술로 맞섰다.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이 원 톱으로 나섰고 에밀 스미스로우, 마르틴 외데고르, 부카요 사카가 2선에서 뒤를 받쳤다. 토마스 파티, 그라니트 자카가 중원을 책임졌고 키어런 티어니, 가브리에우 마갈량이스, 벤 화이트, 도미야스 다케히로가 포백을 구성했다. 골문은 아론 람스데일이 지켰다.

불명예 기록이 쏟아졌다. 토트넘은 북런던 더비 사상 최단시간 3실점(34분) 전반 최다 실점(3)을 기록하며 속수무책으로 밀렸다.

전반 12분 오른 측면에서 사카 땅볼 크로스를 막지 못하고 스미스로우에게 선제골을 뺏겼다. 전반 27분에는 오바메양에게 추가골을 뺏겼다.

오바메양이 감각적인 원터치 패스로 공간을 열고 곧장 골문으로 질주, 스미스로우 컷백을 그대로 슈팅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아스널은 공세를 늦추지 않았다. 전반 34분 역습 기회에서 케인 몸을 맞고 흐른 공을 사카가 밀어넣어 점수 차가 3골로 벌어졌다.

후반 들어 토트넘이 전열을 다듬었다. 알리, 탕강가를 빼고 올리버 스킵과 이메르송 로얄을 투입하며 수비진에 변화를 줬다. 대형도 4-2-3-1로 바꾸고 추격골을 노렸다.

아스널 골문을 끊임없이 두들겼다. 그러나 소득이 적었다. 후반 26분부터 3분간 케인, 모우라, 케인 순으로 슈팅 3개를 시도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추격 불씨를 지핀 건 손흥민이었다. 후반 34분 왼 측면에서 건넨 레길론 크로스를 원터치 슈팅으로 연결해 골문을 갈랐다. 올 시즌 리그 3호골.

토트넘은 손흥민 골 이후에도 계속해서 추가골을 노렸다. 하지만 정교성이 떨어지는 후방 빌드업과 람스데일 선방에 막혀 점수 차를 좁히는 데 실패했다. 후반 추가시간 모우라 드롭성 슈팅이 람스데일 슈퍼 세이브에 막혔다. 결국 토트넘이 1-3으로 고개를 떨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