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68cm 단신의 희망! UFC 챔피언 볼카노프스키 인기 폭발

네이버구독_201006 이교덕 기자, 임창만 기자 lkd@spotvnews.co.kr 2021년 09월 28일 화요일


[스포티비뉴스=임창만 영상기자·이교덕 격투기 전문기자] 168cm 작은 키는 문제가 아니었다.

UFC 페더급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32, 호주)가 지난 26일(한국시간) UFC 266 메인이벤트에서 도전자 브라이언 오르테가(30, 미국)를 꺾고 타이틀 2차 방어에 성공했다.

절정의 타이밍 싸움으로 오르테가를 혼란에 빠뜨렸다. 좌우 스탠스를 계속 바꾸고, 인앤아웃으로 거리를 좁혔다 벌렸다 반복했다. 그리고 반 박자 빠른 펀치와 킥으로 오르테가를 두들겼다.

1라운드부터 흐름을 주도한 볼카노프스키에게 3라운드 위기가 찾아왔다. 로킥를 맞아 중심이 무너진 찰나, 오르테가가 기습적으로 길로틴초크를 걸었다.

볼카노프스키는 고통에 몸부림쳤다. 금방이라도 탭이 나올 만했다. 볼카노프스키가 경기 후 "깊게 들어왔다. 하마터면 챔피언벨트를 넘겨줄 뻔했다"고 말할 정도였다.

▲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는 초크 위기를 버티고 브라이언 오르테가를 3-0 판정으로 이겼다.

볼카노프스키는 발을 동동 구르며 악으로 깡으로 버텼다. 이어진 트라이앵글초크도 견딘 뒤에는, 언제 위기가 있었냐는 듯 파운딩 연타를 내리쳐 분위기를 다시 뒤집었다.

볼카노프스키는 5라운드를 마치고 3-0 판정승을 거둬 페더급 최강자임을 증명했다. 2013년부터 무려 20연승을 달리는 기염을 토했다.

화끈한 KO승이 없어 인기가 높지 않던 볼카노프스키는 이 경기로 전 세계 수많은 팬들 얻었다. 34만이었던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하루 만에 12만이나 늘었다.

작지만 단단한 볼카노프스키가 챔피언 자리를 지켜 UFC 페더급이 흥미로워진다.

'코리안 좀비' 정찬성도 볼카노프스키와 대결을 기대했다. "올해의 명승부였다. 대단한 챔피언이다. 옥타곤에서 그와 만날 기회를 얻을 것이다. 챔피언 볼카노프스키를 리스펙트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