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멀티골에도 황희찬 붙박이 선발 아냐 "상대 따라 다른 선수 기용할 것"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21년 10월 03일 일요일

▲ 황희찬.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팀에 합류하자마자 맹활약이다. 그럼에도 브루나 라즈 울버햄튼 감독은 주전 경쟁을 예고했다.

울버햄튼은 2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 몰리뉴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7라운드 홈경기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를 2-1로 이겼다.

황희찬이 펄펄 날았다. 선제골과 역전골을 넣으며 팀에 승리를 선물했다.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이 교체선수로 그라운드를 나갈 때 울버햄튼 홈팬들은 경기장이 떠나가도록 박수를 쳤다.

영국 현지는 황희찬의 활약에 놀란 눈치다. 라이프치히에서 자리 잡지 못하고 이적한 황희찬은 울버햄튼 유니폼을 입고 프리미어리그 4경기 만에 3골을 넣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 공동 7위이자 팀 내 득점 1위다.

브루노 라즈 울버햄튼 감독도 경기 후 황희찬을 높이 평가했다. "황희찬은 아다마 트라오레, 다니엘 포덴스, 트란캉과 동일한 레벨에 있는 선수다. 그는 본인의 장점을 보여주기 위해 훈련장에서부터 열심히 했다. 현재 황희찬이 보여준 경기력에 만족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라즈 감독은 팀 축구를 중시하는 인물이다. 모든 선수가 짜여 진 전술 아래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걸 좋아한다. 황희찬과 라울 히메네스가 합작한 두 골에 대해서도 팀 축구의 일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이게 내가 원하는 축구다. 선수 몇몇이 잘하는 게 아닌 팀으로 이겼다. 2골은 황희찬과 히메네스만 기여한 게 아니다. 선수들 전부가 뛰어난 조직력으로 만들어낸 득점이었다"고 말했다.

황희찬은 최근 3경기 연속 선발 출전 중이다. 울버햄튼 데뷔전에서 득점, 뉴캐슬과 경기에서 멀티골 등 기세가 좋다. 그럼에도 붙박이 선발은 아니다.

라즈 감독은 울버햄튼의 강점을 각기 다른 스타일을 가진 4명의 윙어라 봤다. 황희찬을 비롯해 트라오레, 포덴스, 트란캉이 그들이다.

뉴캐슬전에선 황희찬과 트란캉이 양쪽 윙어로 나섰다. 라즈 감독은 네 명의 윙어 중 상대에 따라 맞춤 선발명단을 짜겠다고 알렸다. 무한경쟁을 시사한 것이다.

라즈 감독은 "우리는 각자 다른 특성을 가진 4명의 윙어를 가지고 있다. 이건 팀에 매우 좋은 일이다. 4가지 다른 선택지를 팀에 제공해줄 수 있기 때문이다"라며 "이중 2명을 선발로 내보내도 경기를 뒤집을 수 있는 선수 2명이 벤치에 있다. 난 이 4명 중 경기에 따라 각기 다른 선수들을 기용할 것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