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PL REVIEW] '손흥민 도움' 토트넘, 아스톤 빌라 2-1 꺾고 3연패 탈출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21년 10월 03일 일요일

▲ 손흥민(왼쪽).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손흥민이 토트넘을 구했다.

토트넘은 3일 저녁 10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 홈경기에서 아스톤 빌라를 2-1로 이겼다.

손흥민의 원맨쇼가 펼쳐졌다.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의 선제골을 돕고 결승 득점이 된 아스톤 빌라의 자책골을 만들어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리그 1호 도움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이전까지 리그 세 경기에서 3연패, 1골 9실점으로 최악의 부진을 겪고 있었다. 손흥민의 활약을 앞세워 3연패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이날 손흥민은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을 최전방에 두고 손흥민, 모우라를 양쪽에 배치하는 스리톱을 꺼내들었다.

중원엔 호이비에르, 탕기 은돔벨레, 올리버 스킵이 자리했다. 포백은 에릭 다이어, 크리스티안 로메로, 세르히오 레길론, 에메르송이 지켰다. 골키퍼 장갑은 위고 요리스가 꼈다.

선제골은 토트넘 몫이었다. 전반 27분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이 빠른 질주로 오른쪽 측면을 뚫었다. 잠시 공을 멈춘 손흥민은 비어 있던 호이비에르에게 정확한 패스를 건넸다. 호이비에르는 오른쪽 골문을 노리는 슛으로 득점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케인의 기습적인 초장거리 슛과 손흥민의 중거리 슛 등으로 공격을 퍼부었다. 후반에도 주도권을 쥐고 놓지 않았다.

특히 손흥민, 은돔벨레, 케인 등이 아스톤 빌라 수비 뒷공간을 적극적으로 노렸다. 손흥민은 후반 15분 왼쪽 측면 돌파 후 날린 슛이 골키퍼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여러 기회에도 골을 넣지 못하자 위기가 왔다. 후반 22분 아스톤 빌라가 동점골을 넣은 것이다. 왼쪽 측면에서 온 크로스를 올리 왓킨스가 빠른 속도로 골문을 쇄도하며 밀어넣었다.

자칫 아스톤 빌라쪽으로 분위기가 넘어갈 뻔한 상황. 토트넘을 위기에서 구한 건 손흥민이었다.

동점골을 내준 4분 뒤 손흥민은 개인기로 아스톤 빌라 왼쪽 수비를 허물었다. 엄청난 스피드와 순간적인 방향전환으로 완벽히 수비수를 제쳤다. 이후 반대편에서 골문을 향해 가던 모우라에게 패스했다. 공은 아스톤 빌라 수비 맞고 들어갔다.

이 득점으로 토트넘은 기사회생했다. 남은 시간 아스톤 빌라와 치열한 공방전 끝에 승리를 지켰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