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英 매체, 손흥민에 최고 평점 "왼쪽에서 끊임없이 공격했다"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21년 10월 04일 월요일

▲ 손흥민.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몇 점을 줘도 아깝지 않은 경기력이었다.

토트넘은 3일 저녁 10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 홈경기에서 아스톤 빌라를 2-1로 이겼다.

이번 시즌 토트넘에게 가장 중요한 경기였다. 직전까지 리그에서 3연패 수렁에 빠진 토트넘이었다. 패하는 동안 실점만 무려 9점. 득점은 단 1골이었다.

누누 산투 감독과 부진했던 해리 케인, 델레 알리 등은 책임을 피하기 힘들었다. 특히 누누 감독은 부임한지 6개월도 안 돼 경질설이 돌았다. 알 수 있는 축구 스타일과 떨어지는 대응 능력으로 많은 비판을 받았다.

토트넘을 살린 건 손흥민이었다. 골은 없었지만, 토트넘이 기록한 두 골에 모두 관여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전반전 정확한 킬 패스로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의 선제골을 도왔고, 후반엔 폭발적인 스피드와 개인기로 수비벽을 허물며 상대 자책골을 유도했다.

모두 토트넘이 필요한 순간 득점을 만들어냈다. 손흥민은 이날 리그 첫 도움을 기록했다.

영국 매체 '풋볼런던'은 경기 직후 손흥민의 평점으로 9점을 메겼다. 양 팀 선수 중 가장 높은 점수였다. 골을 넣은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8점)보다 점수가 높았다.

'풋볼런던'은 "손흥민은 왼쪽 측면에서 끊임없이 위협적인 공격을 펼쳤다. 전반전 호이비에르의 선제골은 손흥민이 중앙으로 공을 돌려 완성될 수 있었다"며 "이후 손흥민은 수많은 기회를 만들어냈다. 특히 토트넘에게 승리를 안기는 결승골을 만들었다. 수비수를 제치고 완벽한 크로스로 아스톤 빌라 자책골을 유도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해리 케인에겐 7점을 줬다. 케인은 이날도 리그 득점에 실패했다. 올 시즌 리그 6경기에 나서는 동안 골은 하나도 넣지 못하고 있다. 

'풋볼런던'은 케인에 대해 "전반전 기습적인 중거리 슛을 찼다. 센스 있는 슛이었다. 시간이 지날수록 플레이도 좋았다. 하지만 여러 번 기회에도 골을 넣지 못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