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스톤 빌라 감독 "토트넘엔 손흥민이 있었고 우린 없었다"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21년 10월 04일 월요일

▲ 경기가 끝나고 악수하는 딘 스미스 아스톤 빌라 감독과 손흥민(왼쪽부터).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손흥민이 있는 팀과 없는 팀의 차이였다."

적장도 인정했다. 그만큼 손흥민의 활약이 엄청 났다.

토트넘은 3일 저녁 10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 홈경기에서 아스톤 빌라를 2-1로 이겼다.

경기 후 아스톤 빌라 딘 스미스 감독은 깔끔하게 패배를 받아들였다. 영국 매체 '스카이 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전반전 초반과, 후반전 시작은 좋았다. 경기 내용이 끔찍했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공을 더 잘 간수했어야 했다. 좋게 시작하고도 공을 뺏기며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우리가 너무 공격적으로 나가다 손쉽게 역습을 허용했다"고 말했다.

스미스 감독이 분석한 패배 이유는 손흥민이다. 손흥민을 막지 못해 경기에 졌다는 것이다.

"토트넘은 손흥민이라는 뛰어난 선수를 데리고 있었다. 이것이 이날 경기의 승패를 결정했다. 손흥민은 우리의 모든 문제들을 만들었다. 그를 막을 수 없었다."

손흥민은 토트넘이 넣은 두 골에 다 관여했다.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의 선제골을 도왔고 결승 득점이 된 아스톤 빌라의 자책골을 유도했다.

특히 자책골 유도 장면이 하이라이트였다. 손흥민은 왼쪽 측면에서 빠른 스피드와 드리블 개인기로 수비를 뚫은 뒤 반대편에 있던 루카스 모우라에게 공을 건넸다. 공은 모우라와 아스톤 빌라 수비수 맷 타깃 맞고 들어갔다.

스미스 감독 말대로 아스톤 빌라는 손흥민을 제어하지 못했다. 손흥민은 양쪽 측면을 활발히 오가며 아스톤 빌라 수비를 마음껏 흔들었다.

영국 매체 'BBC'는 토트넘과 아스톤 빌라의 경기를 보고 "손흥민이 이날 경기서 가장 빛났다. 토트넘이 올 시즌 리그 개막전서 맨시티에 1-0으로 이긴 후 가장 좋은 경기를 펼친 데는 손흥민 몫이 컸다"고 높이 평가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