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황희찬, 모든 걸 다 가졌다…"속도, 기술, 볼 터치, 경기 이해도까지"

네이버구독_201006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21년 10월 04일 월요일
▲ 황희찬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황희찬(울버햄턴)의 존재감이 점점 올라가고 있다.

황희찬은 2일(이하 한국 시간) 영국 울버햄턴의 몰리뉴 경기장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치른 2021-22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 홈경기에 선발로 나와 멀티골을 기록하면서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황희찬은 지난달 4라운드 왓포드와 프리미어리그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터트린 뒤 이날 2, 3호 골을 연달아 터뜨렸다. 황희찬은 프리미어리그 4경기서 3골을 기록 중이다.

올 시즌 리그에서 3승 4패를 거둔 울버햄턴은 총 5골을 기록 중인데 3골이 황희찬의 발끝에서 나왔다. 1골은 상대 자책골이었다. 황희찬의 골이 얼마나 도움이 되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실제로 황희찬은 특유의 저돌적인 움직임에 골 결정력까지 뽐내며 이미 울버햄턴에 없어서는 안 될 선수가 됐다. 뛰어난 수비 가담과 공이 없는 움직임, 폭발적인 돌파 등으로 전방에서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다.

영국 'BBC'의 '매치 오브 더 데이'에 출연 중인 이언 라이트도 황희찬을 핵심 선수로 평가했다. 그는 "황희찬은 모든 것을 갖고 있다. 빠른 속도, 기술, 볼 터치, 이해도와 함께 항상 박스 안으로 들어가는 선수다"라고 말했다.

영국 지역지 '버밍엄 메일'도 "황희찬은 훌륭한 피니셔다. 울버햄튼 공격수 가운데 가장 뛰어난 테크니션은 아니지만 상당한 결정력을 보이고 있다"고 호평했다.

감독과 선수단도 황희찬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브루누 라즈 감독은 뉴캐슬전 승리 후 인터뷰에서 "황희찬은 프리미어리그에 적응했고, 우리의 플레이 스타일에도 잘 맞는다"면서 "우리는 그와 같은 선수가 필요했다"고 밝혔다.

울버햄튼 주장 코너 코디도 영국 공영방송 'BBC'와 인터뷰에서 "황희찬과 라울 히메네스가 전방에서 좋은 호흡을 보인 게 승인이다. 둘은 환상적인 선수들"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