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달리고, 만들고, 때리고…'캡틴' SON, 위기 때 빛났다!

서재원 기자 soccersjw@spotv.net 2021년 10월 07일 목요일
▲ 손흥민이 벤투호를 구했다.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안산, 서재원 기자] 캡틴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한국을 구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7일 오후 8시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3차전 시리아와 홈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틀 전에 귀국한 손흥민이지만, 벤투 감독이 예고했던대로 선발로 나왔다. 손흥민의 위치는 4-2-3-1 포메이션에서 2선 중앙. 공격 상황에선 손흥민이 전방까지 깊숙이 올라가, 황의조와 투톱을 형성했다.

손흥민은 시리아를 상대로도 고군분투했다. 전방으로 침투해 적극적으로 움직이며, 공간을 만들었다. 전반 중반 역습 상황에선 특유의 스피드를 활용한 질주를 보여주기도 했다. 전방에서 공을 잡을 땐 동료들에게 찬스를 만들어줬다.

후반 초반 황인범의 선제골이 터지자, 손흥민도 욕심을 냈다. 후반 23분 오른쪽 측면에서 박스 안으로 빠르게 침투한 후, 날카로운 왼발 슈팅을 때렸다. 골키퍼 선방에 막힌 아쉬운 장면이었다. 5분 뒤 오른쪽 측면 각이 없는 상황에서도 과감한 슈팅을 시도했다.

손흥민은 황의조가 이동준과 교체된 후, 최전방으로 전진했다. 이후 더욱 적극적으로 득점을 노렸다. 후반 31분 박스 안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이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머리를 감쌌다.

손흥민은 위기 때 빛났다. 후반 막판 통한의 실점을 내주며 1-1 무승부로 끝날 수도 있는 상황. 손흥민이 가장 필요할 때 골을 터트렸다. 후반 44분 프리킥 상황에서 김민재가 머리로 떨어트린 공을 손흥민이 잡아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2년 만에 터진 손흥민의 필드골. 손흥민은 위기 때 가장 빛났고, 한국은 그의 결승골에 힘입어 2-1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