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직 게임노트] LG 롯데 4-4 무승부…임찬규 선발승 또 불발

네이버구독_201006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21년 10월 13일 수요일

▲ LG 임찬규 ⓒ 스포티비뉴스 DB
[스포티비뉴스=부산, 신원철 기자] 2위가 간절한 LG도, 5위를 꿈꾸는 롯데도 승리를 얻지 못했다.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는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시즌 11차전에서 4-4 무승부를 거뒀다. 

LG 임찬규의 5이닝 2실점 역투가 승리로 이어지지 않았다. 임찬규는 5이닝 7피안타 1볼넷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한 뒤 4-2로 앞선 6회 교체됐다. 그러나 6회 동점이 되면서 11경기 만의 선발승이 무산됐다. 반대로 롯데 댄 스트레일리는 5이닝 4실점으로 패전 위기에 몰렸지만 타선의 뒷심, 불펜 무실점 릴레이로 12패를 피했다. 

LG가 임찬규의 호투를 발판으로 초반 주도권을 잡았다. 임찬규는 첫 3이닝을 3피안타 1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았다. LG 타선은 1회 오지환과 이영빈의 연속 안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오지환은 무사 1루에서 이영빈의 단타에 홈까지 뛰어들어 세이프 판정을 받아냈다. 

4회에는 점수 차가 4점으로 벌어졌다. LG가 서건창의 볼넷을 시작으로 오지환 이영빈 문성주의 연속 안타로 3점을 달아났다. 이영빈은 4회 적시 2루타를 포함해 스트레일리를 상대로만 2안타를 더했다. 스트레일리 상대 통산 4타수 4안타 강세다. 문성주는 내야 전진수비를 뚫는 2타점 적시타를 기록했다. 

롯데는 5회까지 LG와 같은 7안타를 기록했으나 점수는 2점에 그쳤다. 0-1로 끌려가던 3회 무사 1, 2루 기회가 무득점으로 끝난 뒤 이어진 수비에서 3점을 빼앗겼다. 스트레일리가 5이닝 4실점으로 패전 위기에서 교체됐다. 

그러나 쉽게 물러서지만은 않았다. 롯데는 0-4에서 4회 2점을 따라붙은 뒤 6회 동점을 만들었다. 정훈의 안타와 추재현의 몸에 맞는 공 출루로 주자를 모은 뒤 2연속 2사 후 적시타로 LG 불펜을 괴롭혔다. 딕슨 마차도와 손아섭이 타점을 올렸다. 

4-4 동점에서 9회가 시작됐다. 양 팀 마무리 투수가 마운드에 올랐다. 롯데 김원중이 9회초 이영빈과 문성주에 이어 대타 채은성을 잡아내고 패배 가능성을 지웠다. 12일 SSG와 경기에서 블론 세이브를 기록했던 고우석은 9회말 1사 2루 위기를 막고 무실점으로 경기를 끝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