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강 희망' 이동욱 감독 "이용찬 결정적 아웃카운트 5개 잡았다"

네이버구독_201006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21년 10월 14일 목요일
▲ 이동욱 NC 다이노스 감독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척, 김민경 기자] NC 다이노스가 5강 불씨를 살렸다. 

NC는 14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팀간 시즌 16차전에서 8-4로 이겼다. 7위 NC는 시즌 성적 60승61패7무를 기록하며 6위 SSG 랜더스에 0.5경기차로 따라붙었고, 6위 키움(63승62패6무)과는 1경기차로 좁혀졌다. 

마무리 투수 이용찬의 호투가 빛났다. 이용찬은 1점차까지 쫓긴 8회 위기에 등판해 1⅔이닝 무실점 역투로 시즌 11번째 세이브를 챙겼다. 

선발투수 신민혁은 7이닝 81구 4피안타(1피홈런) 2사사구 2실점 호투로 시즌 9승(6패)째를 챙겼다. 

타선에서는 1번타자 최정원이 4타수 3안타 2득점으로 활약하며 활발하게 물꼬를 텄고, 9회초 대타로 나선 도태훈이 승리에 쐐기를 박는 2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이동욱 NC 감독은 "선발 신민혁이 좋은 제구와 변화구로 7이닝을 2실점으로 막으며 승리의 발판을 만들었다. 마무리 이용찬 역시 8회말 1사 3루 어려운 상황에 올라와서 아웃카운트 5개를 잡으며 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타선에서는 리드오프 최정원이 기회를 많이 만들었고, 후속 타자들이 집중력 있게 잘 연결했다"고 총평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