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차분한 홍명보 감독 "전북을 이겨내야 한다는 마음이 강했다"

네이버구독_201006 이성필 기자 elephant37@spotvnews.co.kr 2021년 10월 17일 일요일

▲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전주, 이성필 기자] "양팀 모두 좋은 경기를 했다."

적지에서 웃은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이 전략의 승리였다고 전했다.

울산은 1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아시아 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8강에서 전북 현대에 연장 접전을 벌여 3-2로 승리하며 4강에 진출했다.

홍 감독은 "어려운 여건이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승리해서 기쁘다. 멀리서 원정 응원을 온 팬들에게 감사하다. 돌아가는 길에 발걸음을 가볍게 해드려 기분이 좋다. 득점하고 이른 시간이 실점해 아쉬웠지만, 경기에 있어서는 잘한 것 같다"라고 자평했다.

이동준의 부상으로 나선 윤일록이 나름대로 역할을 해줬던 것에 대해서는 "윤일록이 여름에 합류했다. 유럽에서 경기 출전 시간이 부족해 컨디션이 100% 올라오지 않았다. 지금은 어느 누구보다 컨디션이 좋다. 이동준과 다른 유형이지만, 선발 출전에 문제가 없었다. 득점하고 상대 풀백을 계속 괴롭히는 역할을 잘했다"라고 칭찬했다. 

K리그에서 계속 전북에 밀렸던 울산이지만, 올해는 다른 양상이다. 리그에서 무패고 ACL도 마찬가지다. 그는 "양팀 모두 좋은 경기를 했다는 생각이다. 다만, 올해 전북전에서는 선수들이 자신감을 가졌다. 오늘도 충분히 있었다. 득점-실점이 반복됐다. 더 쉽게 갈 수 있었지만, 전북은 그런 면에서 강했다. 결과적으로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꼭 이겨내야 한다는 마음이 강했다"라고 심리 싸움에서 우위를 점해 얻은 결과라고 말했다.

물론 자만을 경계한 홍 감독이다. K리그에서는 여전히 선두 경쟁 싸움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전북에 우세하다는) 아직 그정도의 상황은 아니다. 더 많은 노력, 도전을 해야한다"라고 정리했다. 이어 "ACL 8강 외에 K리그에서도 오늘의 결과가 중요했다. 심리적으로 안안정감을 갖고 경기를 하는데 있어 좋았던 것 같다"라고 답했다. 

전북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틀어 막았던 것에 대해서는 "전북이 잘하는 몇 가지 패턴이 있는데 다 공유했다. 우리가 예측한대로 공격을 전개하더라. 선수들이 준비대로 오늘 경기에 잘 나타냈다고 생각한다"라고 예측의 승리였음을 강조했다.

20일 같은 장소에서 포항 스틸러스와 결승 진출을 놓고 겨룬다. 홍 감독은 "회복이 중요하다. 이틀 남았는데 얼마나 회복을 잘해서 다음 경기에 신선하게 나타나느냐가 관건이다"라고 고민을 털어 놓았다.

ACL 4강, FA컵 4강, K리그1 선두로 3관왕 가능성이 살아있는 울산이다. 그는 "가장 중요한 것은 팀이 목표를 세운 것은 중요하지만 아직 경기가 많다. 지금까지 해왔던대로 경기마다 최선의 노력을 해서 매경기 풀어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