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흥민도 케인도 실종됐다! 토트넘, 충격적인 퍼포먼스"

서재원 기자 soccersjw@spotv.net 2021년 10월 26일 화요일
▲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스포티비뉴스=서재원 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실망스러운 경기력에 레전드도 고개를 떨궜다.

토트넘은 24(한국시간) 영국 런던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9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원정에서 0-1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의 순위는 6(승점 15)로 추락했다.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의 계획은 결과적으로 실패였다. 토트넘은 지난 주중 유로파 컨퍼런스리그 원정 경기에서 패배를 감수하더라도 로테이션을 가동했지만, 웨스트햄전에 원했던 결과를 가져오지 못했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 등 휴식을 취했던 선수들의 컨디션은 생각처럼 좋지 않았다. 토트넘은 공격진의 부진 속 런던더비에서 또 다시 패했다. 크리스탈 팰리스, 첼시, 아스널에 이어 올시즌 네 번째 런던더비 패배였다.

토트넘 레전드 제이미 오하라는 웨스트햄전에서 손흥민과 케인이 실종됐다고 주장했다. 영국 매체 풋볼365’에 따르면, 오하라는 토트넘의 충격적인 퍼포먼스였다. 특히, 후반전이 그랬다. 그들은 기회조차 만들지 못했다. 0-1로 끌려가는데, 크로스를 통해 무엇을 하려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세트피스도 충분히 좋지 않았다. 전반전에 몇 번이나 공을 잡았는지 모르겠다. 공을 전달하고, 이동하기만 반복했다. 후반전에는 케인이 완전히 실종됐다. 손흥민도 실종됐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