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도균 "친구 김상식 감독에게 미안하지만…승부의 세계는 냉정"

서재원 기자 soccersjw@spotv.net 2021년 11월 21일 일요일
▲ 김도균 수원FC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수원, 서재원 기자] 수원FC가 전북 현대를 꺾고 K리그1 우승 판도를 흔들었다.

수원FC21일 오후 2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36라운드에서 전북을 3-2로 꺾었다.

김도균 감독은 공식 기자회견에서 전반부터 강하게 하자고 했던 주문이 잘 통해서 득점을 할 수 있었다. 여러 상황이 나왔는데, 마지막에 결승골을 넣고 이겨서 기쁘다. 팬들이 좋아할 만한 경기였다고 생각한다. 친구인 김상식 감독에게는 미안한 마음이 들지만, 앞서 말했듯이 승부의 세계에선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오늘 경기 나름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고, 최고의 경기를 펼쳤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포백을 쓰면서도 경기의 우위를 점했다. 김 감독은 포백을 썼는데, 원하는 대로 경기가 잘 진행됐다. 득점까지 연결됐다. 후반에 5백으로 바뀌면서 2실점을 했다. 다시 포백으로 바꾼 뒤 득점을 했다. 남은 경기 어떻게 할 것인지 잘 연구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전북을 상대로 올 시즌 첫 골을 터트린 라스에 대해선 장기간 득점을 못하면서 침체된 부분이 있었다. 득점도 중요하지만, 다른 플레이 면에서 헌신적으로 열심히 뛰어주고 있다. 동료들에게 큰 힘이 된다. 내년에도 기대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최선을 다해주는 모습이 감독으로서 고맙다고 칭찬했다.

유현이 경기 중 부상을 당했다. 김 감독은 부상은 심한 것 같지는 않다. 오히려 박주호 선수가 부상이 있다. 정밀하게 살펴봐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