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승현, 후배 하윤기 성장에 "내 실수…너무 많은 걸 알려줬다"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22년 01월 10일 월요일

▲ 이승현(위)과 하윤기(아래) ⓒ KBL
[스포티비뉴스=고양, 맹봉주 기자] 이번엔 선배가 웃었다.

고양 오리온은 10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 시즌 4라운드 홈경기에서 수원 KT를 89-81로 이겼다.

경기 전부터 이승현과 하윤기 매치업에 관심이 쏠렸다. 두 선수는 고려대 선후배 사이. 평소 절친한 사이지만, 코트에선 적으로 붙었다.

3라운드까진 이승현이 매번 체면을 구겼다. 오리온은 이번 시즌 KT를 만나 3연패 중이었다.

하윤기가 이승현을 상대로 활약한 게 컸다. 득점, 리바운드에서 하윤기가 이승현과 대등한 싸움을 가져가자 국내선수 전력에서 앞서는 KT가 손쉽게 승리를 챙겼다.

이날은 달랐다. 오리온 강을준 감독은 "(하윤기와 맞대결에서 지면)이승현도 기분이 썩 좋아 보이진 않았다. 오늘(10일)은 눈빛이 다르더라"며 경기 전부터 기대감을 가졌다.

이승현은 1쿼터부터 적극적으로 공격했다. 이대성과 픽앤팝을 통해 중거리 슛으로 쉽게 득점했다. 수비와 리바운드 단속 등 공격 외에 존재감도 뛰어났다. 23득점 9리바운드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하윤기도 나쁘지 않았다. 이승현 상대로 기죽지 않고 자신 있게 공격했다. 14득점 5리바운드. 하지만 4반칙에 일찍 걸리며 중요할 때 코트를 비웠다.

공수 팀에 끼치는 영향력은 이승현이 분명 위였다. KT 서동철 감독도 "(하)윤기가 수비, 리바운드, 공격 모두 이승현에게 한수 배운 날인 것 같다"며 패배를 인정했다.

이승현도 하윤기를 의식했다. "매번 최선을 다하지만 이번 경기는 좀 특별했다. 지난번 KT전에서 진 후 서동철 감독님과 (하)윤기의 인터뷰를 봤다. 이긴 팀의 여유라 생각하고 다음에 만나면 제대로 보여줘야겠다고 다짐했다"며 "무엇보다 동료들이 도와줘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 농구는 팀 스포츠이지 않나"라고 소감을 밝혔다.

하윤기에 대해선 "선배로서 프로 세계가 만만치 않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며 "같은 학교 후배라서 애정이 있다. 윤기한테 너무 많은 걸 알려줬다. 내 실수같다. KT 대체불가 선수로 성장하지 않았나. 난 경쟁 상대로서 윤기를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