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매니 파퀴아오, 16승 호주 복서와 오는 4월 타이틀전

이교덕 기자 lkd@spotvnews.co.kr 2017년 01월 11일 수요일

▲ 파퀴아오가 오는 4월 22일 제프 혼과 경기한다. 복귀 후 두 번째 경기다.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기자] '팩맨' 매니 파퀴아오(38, 필리핀)가 복귀 후 두 번째 경기를 갖는다.

톱 랭커 프로모터 밥 애럼은 11일(이하 한국 시간) ESPN과 인터뷰에서 "파퀴아오가 오는 4월 22일 제프 혼(28, 호주)과 경기한다"고 밝혔다.

장소는 아직 미정. 밥 애럼에 따르면 호주 또는 아랍에미레이트연합 가운데 한 곳에서 두 선수가 맞붙는다.

챔피언 파퀴아오와 도전자 제프 혼의 WBO 웰터급 타이틀전이다.

파퀴아오는 정치에 전념하기 위해 지난해 4월 티모시 브래들리와 3차전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했다.

브래들리는 2012년 6월 편파 판정(1-2)으로 파퀴아오에게 승리를 빼앗아 간 적수. 파퀴아오는 2014년 4월 2차전에 이어 3차전에서도 브래들리에게 3-0으로 판정승해 유종의 미를 거뒀다.

그런데 그는 곧 돌아왔다. 은퇴한 지 6개월 만에 다시 링에 섰다. 지난달 제시 바르가스와 복귀전을 펼쳐 건재를 자랑하며 3-0 판정승했다. WBO 웰터급 타이틀까지 거머쥐었다.

파퀴아오는 1995년 1월 프로 복서로 데뷔해 8체급을 석권하고 59승 2무 6패 전적을 쌓았다.

제프 혼은 16승 1무의 무패 복서다. 2013년 3월 데뷔해 줄곧 호주에서만 싸웠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삼겹살 연기 없이 구워주는 그릴 '불티' '이것'만 알면 소주 5병도 거뜬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