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과장' 남상미, 전익령 품에 안고 팽팽한 '살얼음판 육탄전'

유은영 기자 yoo@spotvnews.co.kr 2017년 01월 16일 월요일
▲ '김과장' 남상미. 제공|로고스필름
[스포티비스타=유은영 기자] '김과장' 남상미가 팽팽한 '살얼음판 육탄전'을 펼치는 장면이 포착됐다.

남상미는 오는 25일 첫 베일을 벗는 KBS2 새 수목 드라마 '김과장'(극본 박재범, 연출 이재훈 최윤석, 제작 로고스필름)에서 TQ그룹 경리부 에이스 대리 윤하경 역을 맡는다. 

남상미가 열연하게 될 윤하경은 극 중 김과장(남궁민 분)과 함께 회사 내 부정과 불합리와 맞서 회사를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들을 그려낸다.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하는 남상미가 선보일 직장인이자 경리부 윤대리의 모습은 어떨지, 뜨거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와 관련 남상미가 회사 입구에서 시큐리티들과 심상치 않은 맞대면을 벌이고 있는 현장이 공개돼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남상미가 시큐리티들에게 강력하게 저지를 당하는 전익령을 돕기 위해 적극 나서서 실랑이를 벌이고 있는 것. 또 남상미는 시큐리티들로부터 전익령을 보호하기 위해 양팔을 든 채 막아서는 강단 있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조성하고 있다.
 
특히 남상미는 전익령을 감싸 안은 채 시큐리티들을 매서운 눈빛으로 제압하는 등 '걸크러시'를 발산, 매력을 더하고 있다. 과연 남상미가 시큐리티들과 양보 없는 대치를 벌인 이유가 무엇일 지, 호기심이 쏠리고 있다.
  
제작사 관계자는 "남상미는 합류한 순간부터 현재까지 변함없이 캐릭터와 장면 연구에 힘쓰면서 각별한 애정을 쏟아내고 있다"며 "몸 사리지 않는 연기와 디테일한 준비성으로 작품에 올인하고 있는 남상미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김과장'은 돈에 대한 천부적인 촉을 가진 '삥땅 전문 경리과장' 김성룡이 더 큰 한탕을 위해 TQ그룹에 필사적으로 입사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부정과 불합리와 싸우며 무너져가는 회사를 살리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려내는 작품이다. 오는 25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친구차 탔더니 이런게 있던데? 시궁창 입냄새 초간단 해결법? 베개바꿨더니 머리대면기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