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야성' 정해인 "함께할 수 있어 뜻 깊은 시간" 종영소감

양소영 기자 ysy@spotvnews.co.kr 2017년 01월 25일 수요일

▲ '불야성' 정해인. 제공|불야성문화산업전문회사
[스포티비스타=양소영 기자] 배우 정해인이 MBC 월화드라마 ‘불야성’ 종영소감을 밝혔다.

정해인은 25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큰 사고 없이 무사히 촬영을 마쳐서 다행이고, 작품을 할 때마다 좋은 인연들을 만들어 나가는 것 같아 기쁘다. 추운 겨울에 불철주야 애써주신 감독님과 작가님, 스태프 여러분들, 선생님 및 선배님들께 감사드린다. 함께 할 수 있어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전 출연진과 제작진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한 정해인은 “무엇보다도 그 동안 ‘불야성’을 시청해주시고, 탁이를 응원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올해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찬 포부도 전했다.

정해인은 ‘불야성’에서 이경(이요원 분)의 보디가드 탁 역을 맡아 화려한 액션을 뽐내며 첫 등장부터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 세진(유이 분)을 짝사랑하는 전개를 통해 츤데레 흑기사 캐릭터로 맹활약을 펼치며 매력을 톡톡히 입증했다. 특히 지난달에는 tvN ‘도깨비’에 특별 출연해 짧은 분량 속에서도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시청자들의 열띤 반응을 이끌어내는데 성공했다.

한편, 정해인은 최근 박혜련 작가의 신작인 SBS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 출연을 확정하고 촬영을 앞두고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