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송혜교 측, "하명희 작가 신작 '사랑의 온도' 시놉도 못봤다"

유은영 기자 yoo@spotvnews.co.kr 2017년 03월 09일 목요일
▲ 배우 송혜교. 사진|한희재 기자
[스포티비스타=유은영 기자] 배우 송혜교가 하명희 작가의 신작 '사랑의 온도' 주연 물망에 오른 가운데, 아직 시놉시스도 받지 못한 작품이라며 선을 그었다.

한 방송 관계자는 9일 스포티비스타에 "송혜교가 하명희 작가의 신작 '사랑의 온도'에 출연한다. 세부 사항을 조율 중인 상태"라고 밝혔다. 하지만, 송혜교 측은 온도차가 있음을 명확히 했다.

송혜교 측은 이날 "차기작으로 영화, 드라마 등 여러 작품을 검토하고 있다. '사랑의 온도'는 아직 시놉시스도 보지 못해 출연 여부를 논할 단계가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사랑의 온도'는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따뜻한 말 한마디', '상류사회', '닥터스'로 많은 사랑을 받은 하명희 작가의 신작이다. 상처와 고독을 외면한 채 방황하는 청춘들의 엇갈린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하명희 작가가 직접 집필한 소설 '착한 스프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를 각색한 작품이다.

원작 소설은 착한 스프와 우체통(홍아), 제인(현수)이 PC통신이라는 익명의 공간에서 대화를 나누다 실명의 세계에서 만남을 가지면서 엇갈린 사랑과 운명에 맞닥뜨리는 이야기다. 다양한 인물들을 통해 피상적인 관계에 길들여진 인터넷 세대들의 사랑과 관계를 다뤘다. 

'사랑의 온도'는 팬 엔터테인먼트에서 제작하며, '대박'을 연출한 남건 PD와 손을 잡는다. 올 하반기 편성을 논의하고 있다.

한편, 송혜교는 지난해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에서 송중기와 호흡을 맞춰 신드롬에 가까운 인기를 얻으며 국내는 물론이고 중화권 등 세계 각국에서 큰 사랑을 받았다.

친구차 탔더니 이런게 있던데? 시궁창 입냄새 초간단 해결법? 베개바꿨더니 머리대면기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