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역적' 윤균상, 김지석 사치에 뒷돈을 대다? 판에 박힌 영웅은 없다!

유은영 기자 yoo@spotvnews.co.kr 2017년 03월 21일 화요일
▲ '역적' 윤균상이 김지석의 사치 비용을 대기 위해 술 사업을 펼쳤다. 제공|후너스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스타=유은영 기자] '역적' 윤균상이 김지석의 사치 비용을 대기 위해 술 사업을 벌이는 의외의 전개를 펼쳤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월화 드라마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극본 황진영, 연출 김진만 진창규, 이하 '역적')에서는 홍길동(윤균상 분)이 영웅으로 거듭나리라는 예상이 비껴가 흥미를 자극했다.

홍길동은 "헌감이니 목사니 하는 사람들 자잘하게 챙기는 거 번거롭고 쓸모없다. 오직 한 분, 전하께만 충성을 바치겠다"며 연산에게 은광을 받쳤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는 사치와 향략에 잠식돼가는 연산 때문에 바닥난 내수사를 채우는 데 앞장섰다.

연산의 오른팔인 자원과 손을 잡고 금주령이 떨어지면 몇 배로 값을 올려 술을 팔아 막대한 이윤을 남기는 홍길동이라니, 예상치 못한 전개다. 게다가 "비싼 소주 마시는 양반들은 잡질 않고, 싼 탁주 마시는 가난한 자들만 잡아가둔다"며 무고한 백성을 걱정하는 끗쇠(이호철 분)의 말도 귓등으로 듣는 체하면서 영웅과는 거리가 먼 모습을 보였다.

이러한 길동의 행보에 만신까지 나서 경고했다. 과거, 아모개(김상중 분)의 기도를 받아 길동이 다치지 않게 익화리 성황당 나무를 점지했던 만신은 길동에게 "하눌에서 힘을 낸 자는 힘을 허투루 쓰면 죽는 법이라 그리 말했거늘. 자네 몸이 부서지겄어"라고 일갈했다.

폭군의 향락을 지원하는 건달, 길동은 무엇을 계기로 영웅으로 거듭나게 될까? 반전과 통쾌함을 오가며 늘 짜릿한 쾌감을 주는 '역적'인 만큼 판에 박힌 영웅의 성장과 여정을 보기 좋게 빗겨나가 새롭게 그려낼 길동의 서사에 더욱 기대가 쏠린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길동과 생이별한 어리니(정수인 분)가 궁에서 무수리로 생활하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새로운 전개를 예고했다. '역적'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카사노바도 매일 50개씩 챙겨먹은 '이것' [30일 무료증정] '이것'만 알면 소주 5병도 거뜬?! "이런 게 있었어?"몰라서 못 샀던 기막힌 제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