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다이아 정채연 "트로트? 희현과 술 마시다가 결심"

심재걸 기자 shim@spotvnews.co.kr 2017년 04월 07일 금요일
▲ 다이아의 정채연. 사진|한희재 기자
[스포티비스타=심재걸 기자] 걸 그룹 다이아의 정채연이 트로트 도전의 단초가 '술'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이아는 7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정규 2집 '욜로(YOLO)' 발매기념 음감회를 열고 이같은 사연을 공개했다.

다이아는 이번 앨범에서 트로트에 도전했다. '꽃,달,술'은 멤버들의 자작곡으로 세미 트로트 장르다. 엔카의 여왕 김연자, 트로트계 여신 홍진영의 피처링으로 3세대 트로트 협업이 완성됐다. 남녀의 사랑 이야기를 꽃, 달, 술에 빗대어 표현했다. 
 
정채연은 "희현 언니와 방을 같이 쓰는데 연습 끝나고 언니와 술을 마시다가 트로트에 도전해보자는 얘기를 나눴다"며 "노래를 흥얼거리다가 이번 앨범에 트로트만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실 어려움이 많았지만 좋은 분들의 도움으로 완성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를 듣고 있던 기희현은 "술을 자주 마시는 것은 아니고 아주 가끔 마신다"고 웃으며 해명했다. 이어 "흥에 겨우면 트로트도 부른다"며 "생소한 장르라서 다양한 멜로디와 가사를 써도 깊이감을 따라가기 힘들었다. 작곡가님의 도움을 받아 완성했다. 예쁘게 봐달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