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리우 올림픽 부채 423억 원…공적 자금 투입 불가피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7년 05월 18일 목요일

▲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폐회식 ⓒ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하계 올림픽과 패럴림픽이 남긴 부채가 420억 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한국 시간) 브라질 언론들은 리우 올림픽위원회가 올림픽·패럴림픽 개최에 사용된 비용 가운데 1억1,700만 헤알(약 423억 원)이 부채로 남은 것으로 밝혔다고 보도했다.

부채 규모는 애초 1억3,200만 헤알이었으나 올림픽위가 가격 조정 협상을 벌인 끝에 1억1,700만 헤알로 줄였다. 올림픽·패럴림픽 부채 상환을 위해서는 공적 자금이 투입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리우 주 정부와 시 정부 모두 심각한 재정난을 겪고 있어 부채 상환에 나서기 어려운 상황이다. 리우 주 정부는 지난해 6월 재정 비상 사태를 선언하고 연방 정부로부터 여러 차례 지원을 받았다. 리우 시에서도 경찰을 포함한 공무원들이 당국의 긴축 조치에 반발해 파업과 시위를 벌이고 있다.

리우 올림픽 선수촌의 분양률이 10%를 밑돌고 각종 경기 시설 활용도 매우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억 헤알을 들여 지은 선수촌은 17층짜리 고층 맨션 31개 동으로 이뤄졌다.

리우 올림픽 개·폐회식 장소였던 마라카낭 경기장은 올림픽이 끝난 뒤 의자와 배선 도난 사건이 잇따르면서 사실상 폐쇄됐다가 최근에야 다시 문을 열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