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안타 1타점' 구자욱, 공포의 7번 타자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17년 05월 19일 금요일
▲ 구자욱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대전, 박성윤 기자] "편하게 치라고 뒤로 뺐다." 경기 전 삼성 라이온즈 김한수 감독이 구자욱을 보고 한 말이다. 구자욱은 올 시즌 전 경기에 3번 타자로 나섰다. 타율 0.259를 기록했다. 홈런은 7개를 때렸지만 콘택트 능력을 앞세운 타격이 되지 않았다.

감독이 원한대로 하위 타순에서 편하게 친 결과였을까. 7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 구자욱은 19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서 3안타 경기를 펼쳤다. 구자욱 활약에 삼성은 6-2로 이겼다. 

첫 타석에서 볼넷을 얻은 구자욱은 5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 중전 안타를 때렸다. 7회에는 1사 2루에 우전 안타를 터뜨리며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구자욱은 지난 11일 LG 트윈스와 경기에서 2안타를 기록한 뒤 8일 만에 멀티히트 경기를 만들었다.

방망이로 출루하며 테이블세터 같은 활약을 펼친 구자욱은 팀이 4-2로 불안한 리드를 하고 있는 9회 결정적인 안타를 뽑았다. 무사 1루에 한화 마운드에 김범수가 섰다. 구자욱은 볼카운트 2-2에서 김범수 공을 그대로 당겨 우익 선상으로 타구를 보냈다. 1루 주자 김헌곤은 거침없이 달렸다. 구자욱은 2루까지 도전했고 미끄러져 들어갔다. 송구가 구자욱을 잡기 위해 2루로 연결되는 동안 김헌곤이 몸으로 홈을 훑었다.

구자욱은 이후 이지영 중전 안타 때 3루까지 갔고 박해민 좌익수 뜬공을 희생플라이로 만들며 팀 승리에 쐐기를 박는 득점까지 올렸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카사노바도 매일 50개씩 챙겨먹은 '이것' [30일 무료증정] '이것'만 알면 소주 5병도 거뜬?! "이런 게 있었어?"몰라서 못 샀던 기막힌 제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