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투게더] 이승준편① - '꿈이야 생시야' 국가대표 이승준의 깜짝 등장에 놀란 동호인들(영상)

정찬 기자 jc@spotvnews.co.kr 2017년 07월 14일 금요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최근 3대3 농구를 2020년 도쿄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했다. 대한민국농구협회도 재빠르게 3대3 농구위원회를 구성해 2018년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및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준비하고 있다. 이승준, 최고봉, 신윤하, 남궁준수로 구성된 대표팀은 지난달 프랑스 낭트에서 열린 3대3 국제농구연맹 월드컵에 처음 출전했다. 스포티비뉴스는 ‘마흔’이라는 적지않은 나이에 3대3 농구 태극마크를 단 이승준과 특별한 인터뷰를 진행했다. ‘농구’라는 공통분모 아래, ‘농구’의 부흥을 위해, 이승준은 농구 동호회를 찾아 깜짝 게릴라 이벤트를 펼치기도 했다.

① '꿈이야 생시야' 국가대표 이승준의 깜짝 등장에 놀란 동호인들
② '소원을 말해봐' 이승준에게 앨리웁을 제안하자 흔쾌히 '쾅' 
③ '애국가만 들으면 눈물이' 이승준이 말하는 태극마크와 3대3
④ '제2의 농구인생' 이승준, 여전히 '화려 그 자체' 

[스포티비뉴스= 정찬 기자·영상 한희재, 배정호, 임창만 기자] 어느 날 농구를 하는데 국가대표가 나타났다?!

이승준(39, 3대3 농구 국가대표)이 10일 고양 덕양구 상암 농구장에서 팬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다.

농구장 가는 길에도 이승준은 설레는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이승준은 "일반인과 하는 농구도 정말 재미있다. 농구를 정말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하면 즐겁다"고 말하며 "은퇴한 지 오래돼 사람들이 알아볼지 모르겠다"며 걱정하기도 했다.

이승준은 미리 농구장에 도착해 한참 동안 몸을 풀었다. 함께 농구 할 사람들에게 좀 더 멋진 모습을 보이기 위해 땀을 흘렸다.

농구 동호회 멤버들이 도착해 몸을 풀고, 이승준은 그 사이를 유유히 드리블하며 멋진 덩크슛을 꽂아 넣었다. 사람들은 얼떨떨해 하다가 이승준이라는 것을 알아채고 환호했다. 이승준의 걱정과 달리 사람들은 최근 3대3 농구 월드컵에서 활약한 그를 알아보고 반갑게 맞았다.

함께 여러 종류 게임을 한 뒤 한 동호인은 "(처음 이승준을 보고) 깜짝 놀랐다. 국가대표 이승준과 함께 농구를 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이승준이 3대3 농구 월드컵에서 활약해 종목이 조명됐지만, 언뜻 보기에도 아직 환경이 좋지 않은 것 같다. 국민도 관심을 많이 두고 체육계에서도 지원이 많아지길 바란다"며 3대3 농구를 응원했다.

이승준도 "우리나라에서 일반인들이 3대3 농구를 많이 하지만 더 관심이 커지길 바란다. 3-3 농구뿐만 아니라 5-5 농구, 프로 리그 또한 국민께서 더 좋아해 주셨으면 한다"고 말하며 농구에 대한 사랑을 보였다.

한국 나이로 마흔살인 이승준은 조심스레 국가대표로 더 활약하고 싶다는 뜻을 나타냈다. 그에게 언제까지 농구를 할 것인지 물었다. 이승준은 "몸이 허락하는 한 계속 농구를 하고 싶다. 그만큼 농구가 좋다"고 답했다.

오랜 세월이 지나도 꾸준히 농구를 할 그에게 일반인과 함께 농구하는 모습은 이제 더는 깜짝 이벤트가 아닐지도 모른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