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서준X강하늘 '청년경찰', 이 비주얼 실화? 경찰대 패션 스틸 공개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2017년 07월 17일 월요일
▲ 영화 '청년경찰' 경찰대 패션 스틸. 제공|롯데 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스타=이은지 기자] 영화 '청년경찰'이 경찰대 패션스틸을 공개했다.

영화 '청년경찰'(감독 김주환)은 믿을 것이라곤 전공 서적과 젊음 뿐인 두 경찰대생이 눈앞에서 목격한 납치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번 작품은 경찰대학을 배경으로 혈기왕성한 두 경찰대생의 이야기를 그린 만큼, 다른 작품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각양각색 의상이 등장한다. 여기에 어떤 복장이든 완벽하게 소화해내는 배우 박서준과 강하늘의 색다른 모습은 관객들에게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입학식, 졸업식 등 경찰대학의 중요한 행사 시에만 갖춰 입는 예복을 착용한 두 청년의 모습이 시선을 끈다. 어깨의 화려한 견장이 돋보이는 가운데, 신입생의 풋풋한 매력과 늠름한 모습을 동시에 엿볼 수 있다. 정복은 각종 교내 행사를 포함한 공식적인 자리에서 입는 복장. 한 손에 두른 깁스와 얼굴 가득한 상처가 무색하게, 말쑥한 정복을 차려 입은 두 청년은 더 이상 사회초년생이 아닌 한층 더 성장한 모습을 예고한다.

근무복을 입고 수업을 듣고 있는 기준과 희열 스틸은 코믹한 표정이 눈에 띈다. 쌍꺼풀이 생길 정도로 수업에 집중하는 둘의 모습은 웃음을 유발하는 동시에, 이들이 선보일 콤비 플레이에 기대를 높인다.

전혀 다른 분위기를 자아내는 의상도 눈길을 끈다. 경찰대학 입학 전 2주 동안 실시되는 청람교육을 받는 기준과 희열은 기동복을 입고 있다. 흙먼지가 잔뜩 묻은 의상이 보여주듯 기동복은 경찰대생들의 혹독한 훈련 시에 착용하는 복장으로, 잔뜩 긴장한 채 나란히 선 둘의 모습은 경찰대학의 고된 훈련을 짐작하게 한다. 추

리닝을 연상케 하는 생활복은 생활관은 물론, 일과 시간 외에 자유롭게 입고 다닐 수 있다. 스틸 속에서 서로 얼굴을 바짝 맞댄 채 조심스럽게 통화를 하는 기준과 희열의 모습은 사건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열정과 진심을 확인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흑복은 남성미를 발산한다. 흑복을 갖춰 입은 두 청년의 날카로운 눈빛은 카리스마와 비장함 마저 느끼게 해 위기상황에 놓인 이들이 어떤 방식으로 사건을 해결해 나갈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한편 '청년경찰'은 오는 8월 9일 개봉한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이것'만 알면 소주 5병도 거뜬?! '이것'만 알면 "치아, 뽑지않고 살릴 수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VNEWS ON AI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