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시선] '에이스' 윤성환, 맞은 뒤 버틴 값진 '7이닝'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17년 08월 12일 토요일
▲ 윤성환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대구, 박성윤 기자] 단 2이닝 동안 안타 7개를 맞았다. 2루타 2개, 홈런 1개로 장타는 3개를 내줬다. 본인 수비 실책까지 겹쳤다. 경기 초반 급격하게 흔들리며 5실점한 투수는 절묘한 투구 수 관리로 7이닝을 던졌고 승리를 챙겼다. 삼성 라이온즈 윤성환 이야기다.

윤성환은 12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11피안타(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5실점(4자책점)을 기록했다. 경기 초반에는 크게 흔들렸으나 3회부터 빼어난 투구를 펼쳤고 타선 도움에 힘입어 팀은 13-7로 이기고 그는 시즌 8승(8패)을 챙겼다. 

경기 초반 윤성환은 이름에 어울리지 않는 투구로 많은 실점을 했다. 1회에는 전준우에게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 나경민을 투수 본인 포구 실책으로 보냈고 무사 1, 3루에 손아섭에게 우월 3점 홈런을 내줬다. 2회에는 선두 타자 앤디 번즈에게 좌전 안타를 내준 것을 시작으로 문규현에게 좌익 선상으로 흐르는 2루타, 김사훈에게 1타점 좌전 안타를 맞았다. 이어 전준우 좌익수 희생플라이까지 더해졌다.

2회말까지 끝났을 때 삼성은 2-5로 뒤져있었다. 이후부터 윤성환은 달라졌다. 3회초 선두 타자 김문호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다. 신본기를 유격수 땅볼로 돌려세웠는데 번즈에게 유격수 쪽 내아안타를 허용했다. 1사 1, 2루. 윤성환은 문규현을 투수 땅볼로 막고 김사훈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윤성환은 4회에 전준우를 3루수 땅볼로 돌려세웠다. 나경민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으나 견제로 잡았고 손아섭을 1루수 땅볼로 처리했다. 5회초 팀 타선이 대폭발했다. 롯데 선발투수 송승준은 120구를 던지며 4⅓이닝 7실점으로 무너졌다. 송승준이 4⅓이닝 동안 120구를 던지는 동안 윤성환은 많은 피안타를 맞으며 5이닝을 막는 동안 72개를 던졌다. 병살타를 2개나 끌어냈고 견제로도 주자를 잡으며 아웃 카운트를 늘렸다.

삼성 마운드는 지칠대로 지쳐있었다. 비로 경기가 취소된 10일 대전 한화 이글스 경기가 있었지만 8일 정인욱이 4이닝, 9일 김동호가 3⅔이닝, 11일 우규민이 4이닝 밖에 막지 못했다. 그만큼 불펜 소모가 컸다. 윤성환 어깨에 많은 짐이 있는 상황. 삼성 에이스 투수는 1, 2회 부진에도 불구하고 제몫을 다하며 팀 승리와 함께 개인 승리를 챙겼고 삼성 불펜진에 꿀맛 휴식을 줬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속 터지는 욕실 수압.. 샤워기 하나 바꿨더니?! '이것'만 알면 "치아, 뽑지않고 살릴 수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