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CL 3줄요약] 맨유 3-0 바젤, 포그바 부상 '전화위복'…선 굵은 축구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17년 09월 13일 수요일
▲ 선제골을 터뜨린 펠라이니.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영상 정원일] 세 줄로 요약한 2017-18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32강 A조 1차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vsFC바젤.

1. '악!' 포그바의 햄스트링 부상
2. '전화위복(轉禍爲福)' 펠라이니의 헤딩 선제골
3. 루카쿠와 래시포드의 데뷔 골

▲ 맨유vs바젤 선발명단.

1. '악!' 포그바의 햄스트링 부상

예상대로 바젤은 수비적으로 나섰다. 맨유가 공을 소유하면 11명 선수 모두가 하프라인 아래까지 내려와서 수비에 집중했다. 일단 실점을 막으면서 역습으로 기회를 노려보겠다는 의미였다.

로멜루 루카쿠가 수비진을 흔들면서 공격을 진행하던 중 악재가 왔다. 전반 18분 중원의 핵심 폴 포그바가 발을 쭉 뻗어 태클을 시도하다 햄스트링을 다쳤다. 상태를 확인하고 경기를 계속하려고 했지만 결국 피치에 주저앉았다. 결국 마루앙 펠라이니와 교체됐다.

포그바가 빠지고 바젤의 수비는 더 단단해졌다. 22분 루카쿠 크로스에 이은 미키타리안 슛 골대 때리고 굴절 뒤 바츨리크 골키퍼에게 잡히는 불운도 있었다.

▲ "내게 맡겨" 포그바(오른쪽)이 부상으로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2. '전화위복(轉禍爲福)' 펠라이니의 헤딩 선제골

맨유는 지난 시즌에도 밀집 수비에 고전했다. 두드리고 또 두드리지만 날카롭지 않아 막히는 전형적인 경기 양상이 아닌가 싶었다. 그러나 포그바의 교체로 투입된 펠라이니가 한 방을 터뜨렸다. '화(禍)가 복(福)으로 바뀐다'는 전화위복이란 말이 딱 어울렸다.

전반 35분 오른쪽에서 애슐리 영의 크로스를 머리로 마무리했다. 루카쿠의 뒤에 딱 달라붙어 공간을 확보했다. 바젤 수비도 미처 펠라이니를 따라잡지 못했다. 맨유의 답답한 공격에 '혈'을 뚫어주는 시원한 득점이었다.

펠라이니는 제공권을 살려 전후로 활발하게 움직였다. 공격적으로도 도움이 많이 됐다. 지난 시즌처럼 무작정 올려주는 롱패스가 없어 오히려 위협적이었다.

3. 루카쿠와 래시포드의 UCL 데뷔 골

후반 8분 만에 코너킥에서 달레이 블린트의 크로스를 받아 루카쿠가 헤딩 골을 터뜨렸다. 바젤이 후반전 공격적으로 나서면서 반격을 노리는 시점에서 기세를 꺾는 골이었다. 루카쿠의 챔피언스리그 데뷔 골이었다.

후반전 교체로 투입된 마커스 래시포드도 데뷔 골을 터뜨렸다. 후반 39분 쇄도하면서 가볍게 골을 마무리했다. 맨유의 가장 촉망받는 유망주답게 승리를 자축하는 골로 보답했다.


# 경기 정보
2017-18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32강 A조 1차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vsFC바젤, 2017년 9월 13일 오전 3시 45분(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

맨유 3-0 (1-0) 바젤
득점자: 35' 펠라이니(도움: 영), 53' 루카쿠(도움: 블린트), 84' 래시포드

맨유(4-2-3-1): 1.데 헤아; 18.영, 2.린델뢰프, 12.스몰링, 17. 블린트; 6.포그바(19' 27.펠라이니), 31.마티치; 8.마타(77' 19.래시포드), 22.미키타리안, 11.마시알(69' 14.린가드); 9.루카쿠 / 감독:주제 무리뉴

바젤(3-4-3): 1.바츨리크; 36.아카나이, 17.수히, 23.발란타; 5.랑, 34.자카, 7.주피, 25.리베로스(77' 오베를린); 11.슈테픈, 9.판 볼프스빙켈(66' 부아), 24.엘리유누시 / 감독:라파엘 비키

# STAT FOCUS

100 - 펠라이니는 벨기에 선수로서 챔피언스리그 100번째 골을 터뜨렸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이것'만 알면 소주 5병도 거뜬?! '이것'만 알면 "치아, 뽑지않고 살릴 수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VNEWS ON AI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