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현장] NC, 3경기 연속 나성범 2번 타자 배치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7년 09월 14일 목요일

▲ NC 나성범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창원, 신원철 기자] NC 나성범이 3경기 연속 2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다. NC 김경문 감독은 14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릴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 앞서 이 소식을 전하면서 "나성범이 3번보다 2번 타순에 들어가는 게 심리적으로 여유 있게 칠 수 있을 것 같다. 또 팀이 초반에 점수를 내야 하는 상황이라는 것도 이유 가운데 하나다"라고 밝혔다. 

나성범은 12일과 13일 두산전에서 2번 타자를 맡았다. 13-14로 역전패한 12일 경기에서는 6타수 4안타(홈런 1, 2루타 2)를 날렸다. 3-13으로 완패한 13일 경기는 4타수 무안타 1볼넷에 그쳤다. 

NC는 김성욱(중견수)-나성범(우익수)-박민우(2루수)-재비어 스크럭스(1루수)-모창민(지명타자)-권희동(좌익수)-박석민(3루수)-손시헌(유격수)-김태군(포수) 순서로 라인업을 짰다. 지난달 25일 팔꿈치 통증으로 1군에서 말소됐던 박석민은 이날(14일) 1군에 복귀했다. 내야수 황윤호가 말소됐다. 

한편 NC는 백업 포수도 교체했다. 박광열이 빠지고 화순고-캔자스시티 출신 '늦깎이 신인' 신진호가 1군에 올라왔다. 신진호의 1군 등록은 이번이 처음이다. NC는 김태군-김종민-신진호로 포수를 3명 엔트리에 두고 있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카사노바도 매일 50개씩 챙겨먹은 '이것' [30일 무료증정] '이것'만 알면 "치아, 뽑지않고 살릴 수 있다" "이런 게 있었어?"몰라서 못 샀던 기막힌 제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