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 동계 올림픽 성화 봉송, 11월 1일 인천에서 출발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7년 09월 28일 목요일

▲ 인천국제공항에 있는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왼쪽)과 패럴림픽 마스코트 반다비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의 성화가 개막 100일 전인 11월 1일 한국에 도착해 인천에서 봉송을 시작한다.

평창 동계 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8일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라는 슬로건 아래 101일간 대한민국의 관문인 인천광역시부터 전국 17개 시·도를 돌며 성화봉송 대장정에 나선다"고 밝혔다.

성화는 다음 달 24일 그리스 올림피아에서 채화돼 현지에서 1주일간 봉송된다.

평창 대표단은 10월 31일 그리스 아테네 근대올림픽경기장에서 성화를 인수한다.

성화는 11월 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국민 환영 행사가 열리는 가운데 도착한다. 이후 대회 개막일인 내년 2월 9일까지 7천500명의 주자와 함께 전국을 누빈다.

한국의 관문인 인천에서 첫 성화봉송이 시작된다. 이번 성화봉송에는 대회 5대 주제인 경제·환경·ICT·문화·평화 올림픽에 맞춰 '테마 봉송'이 이뤄지는데, 인천의 테마는 '경제'다.

101일의 성화봉송 여정을 상징하는 101명의 주자가 서포터즈 2천18명과 함께 세계 5대 해상 사장교(斜張橋)인 인천대교를 횡단하며 성공적인 봉송을 기원한다.

같은 날 송도 달빛축제공원에서는 대회 홍보대사인 가수 태양 등이 참여하는 축하행사가 열린다.

테마 봉송은 11월 20일 순천만 정원 봉화 언덕에서의 강강술래(환경), 12월 11일 카이스트에서 로봇 봉송(ICT), 내년 1월 13일 서울 경복궁-광화문 어가행렬(문화), 1월 20∼26일 최북단 지역 자전거 릴레이(평화)로 이어진다.

이밖에 크리스마스인 12월 25일에는 봉화 산타 마을에 도착한다. 내년 1월 1일에는 포항 호미곶 해맞이 행사에서 봉송이 진행되는 등 이색적인 장소와 수단 등이 보는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한편 패럴림픽 성화 채화 행사는 내년 3월 2일 정월 대보름 달집 행사와 연계해 전국 5대 권역에서 진행된다. 채화된 성화는 다음 날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1988년 서울 장애인올림픽 성화와 합쳐진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