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피겨 네벨혼] '최고점' 이준형, 평창 올림픽 男 싱글 출전권 획득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7년 09월 30일 토요일
▲ 이준형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한국 남자 피겨스케이팅의 맏형 이준형(21, 단국대)이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남자 싱글 출전권 획득에 성공했다.

이준형은 30일(한국 시간) 독일 오벨스도르프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스케이팅 네벨혼 트로피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해 기술점수(TES) 76.52점 예술점수(PCS) 72점을 합친 148.52점을 받았다.

쇼트프로그램 점수 74.37점과 합친 총점 228.89점을 기록한 이준형은 출전 선수 26명 가운데 21명이 경기를 마친 현재 중간 순위 1위를 달리고 있다.

프리스케이팅에서 148.52점을 받은 이준형은 종전 최고 점수인 135.93점(2014년 주니어 그랑프리 프랑스 대회)는 물론 종전 총점 최고점인 203.92점(2014년 주니어 그랑프리 크로아티아 대회)도 갈아치웠다.

이번 대회 남자 싱글은 평창 동계 올림픽 출전권 6장이 걸려 있다. 이미 올림픽 출전권을 거머쥔 국가인 미국 외에 올림픽 티켓을 따지 못한 국적 선수는 총 4명이 남았다. 이준형은 미국의 알렉산더 존슨과 상위 7위, 또는 존슨을 제외한 선수 가운데 상위 6위에 오를 경우 평창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할 수 있다.

현재 중간 1위인 이준형 다음으로 경기를 펼칠 선수는 총 5명이다. 존슨을 포함한 나머지 올림픽 출전권을 따내지 못한 국가 선수들의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7위 이내 순위를 확정 지은 이준형은 평창 올림픽 남자 싱글 출전권 1장을 거머쥐었다.

이준형은 지난 7월 서울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평창 동계 올림픽 피겨스케이팅 1차 선발전에서 이준형은 1위를 차지했다. 1차 선발전 1위에 오른 선수는 이번 네벨혼 트로피에 출전할 자격을 얻는다. 한국 남자 싱글을 대표해 네벨혼 트로피에 출전한 이준형은 쇼트프로그램 4위에 오르며 평창 올림픽 출전 가능성을 높였다.

프리스케이팅에서도 선전한 이준형은 2002년 솔트레이크 올림픽에 출전한 이규현(37) 이후 16년 만에 한국 남자 피겨스케이팅 올림픽 출전권 획득에 성공했다.

이준형은 출전 선수 26명 가운데 1번째 빙판에 등장했다. 올 시즌 자신의 프리스케이팅 곡인 록그룹 퀸의 '보헤미안 랩소디'에 맞춰 경기를 시작한 이준형은 첫 점프 과제인 트리플 악셀 + 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깨끗하게 뛰었다.

이어진 트리플 악셀 단독 점프도 실수 없이 해낸 그는 트리플 플립과 더블 악셀 + 더블 토루프 + 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 트리플 루프 등도 깨끗하게 뛰었다.

후반부 점프 착지가 불안했지만 유연한 스케이팅 스킬과 표현력의 관중들의 박수도 유도했다. 체인지 콤비네이션 스핀을 끝으로 경기를 마무리 지은 이준형은 만족한다는 듯 주먹을 불끈 쥐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