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진영, 내년 LPGA 투어 진출 밝혀…"신인상 목표"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7년 11월 20일 월요일

▲ 고진영 ⓒ GettyIimages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고진영(22)이 내년 미국 여자 프로 골프(LPGA) 투어에 진출한다.

고진영은 20일 매니지먼트사인 갤럭시아SM을 거쳐 내년 LPGA 투어에 진출하는 것으로 최종 결론 내렸다고 발표했다.

고진영은 지난달 인천에서 열린 LPGA 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서 2018년 시즌 LPGA 투어 풀시드권을 확보했다.

고진영은 "LPGA 투어는 골프를 시작할 때부터 꿈꿔 왔던 무대다. 그 꿈을 이루기 위해 그리고 더 큰 목표를 위해 도전하기로 했다"고 LPGA 투어 진출을 결심한 배경을 설명했다.

한국 여자 프로 골프(KLPGA) 투어와 다른 환경에서 뛰어야 하는 그는 내년 목표로 "시즌 초반에는 투어에 최대한 빨리 적응하는 것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후 시즌 1승과 신인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LPGA 투어에서는 신인상을 아쉽게 놓쳤던 고진영은 "만약 LPGA 투어에서 신인상을 받는다면 매우 기쁠 것 같다"고 기대했다.

고진영은 "세계 최고의 무대에서 최고의 선수들과 함께 플레이 해야 하니 욕심내지 않고, 배운다는 자세로 투어에 나서겠다"며 "체력적으로 매우 힘든 일정이 되겠지만, 작은 일에도 큰 행복과 감사를 느끼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다짐했다.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끝난 LPGA 투어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공동 16위를 차지한 고진영은 21일 한국으로 돌아와 곧바로 경주로 이동해 ING생명 챔피언스 트로피 2017에 출전할 예정이다.

이어 오는 27일 2017 KLPGA 대상 시상식에 참가하고 다음 달 1일부터 3일까지 일본에서 열리는 국가 대항전 '더 퀸즈'에 출전하면서 올 시즌을 마감하는 고진영은 "대회가 다 끝나면 잠시 휴식한 뒤 코치와 스윙 완성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고진영은 팬들에게 "루키 시절부터 가족처럼 아껴 주시며 격려해 주시고, 매번 대회장에 갤러리로 오셔서 응원해 주신 팬클럽 분들과 많은 골프 팬분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인사했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이런 게 있었어?"몰라서 못 샀던 기막힌 제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