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비하인드 컷] '기억의 밤' 장항준 감독이 밝힌 미담 강하늘-어진 김무열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2017년 12월 01일 금요일
영화 '기억의 밤' 장항준 감독 비하인드 컷. 영상|이나현 PD

[스포티비스타=이은지 기자] 배우들은 관객들과 캐릭터로 만난다. 어떤 캐릭터를 입었느냐에 따라 그에 맞게 행동하고 말한다. 사적인 공간보다는 공적인 공간, 공식 행사 등에서 배우들은 언제나 흐트러진 모습보다는 잘 다듬어진 모습이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다르다. 배우로 살아가는 것이 그 무엇보다 행복하지만 고된 촬영에 몸과 마음이 지친다. 그 안에서 활력을 찾는 것이 바로 배우 개개인이 가진 노하우다. ‘비하인드 컷’은 현장 카메라 밖의 모습을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영화 감독에게 숨겨진 배우들의 모습을 들어보는 코너다. –편집자 주-

▲ 영화 '기억의 밤' 스틸. 제공|메가박스(주)플러스엠

영화 ‘기억의 밤’은 납치를 당한 후 무사히 돌아왔지만 달라진 형의 모습으로 시작하는 작품이다. 재수생 진석 역은 배우 강하늘이, 누구나 좋아하는, 완벽한 형 유석 역은 배우 김무열이 맡았다. 미담과 인성을 논할 때 빠지지 않은 배우들이다.

장항준 감독은 강하늘을 보고 “가식을 잡아 내겠다”고 생각했고, 김무열은 “닮고 싶은 사람”이라고 했다. 과연 강하늘의 숨겨진 모습(?)을 찾아 냈는지, 또 김무열을 왜 닮고 싶은지 장항준 감독에게 들어봤다.

★ 충무로 천사 강하늘

▲ 영화 '기억의 밤' 스틸. 제공|메가박스(주)플러스엠

“강하늘 하면 미담 제조기, 충무로 천사라고 이야기 한다. 작품을 함께 하기 전, ‘이 가식을 잡아 내리라’ 결심했다. 인간이라면 그럴 수 없다. 그렇게까지 해맑을 수 없다고 생각했고 잡아 내려고 했는데, 끝까지 잡지 못했다. 진짜 모습일 것이라고 상상도 못했다. 강하늘은 사람을 좋아한다. 촬영 중 없어져서 찾아보면 밥차 아주머니와 이야기를 하고 있다.”

★ 인상 쓴 강하늘을 잡다? 알고보니…

“처음으로 다리가 아프다고 했다. 놀라서 뛰어갔더니 다리를 너무 써서 아픈 것 같다고 하더라. ;촬영을 접을까?’라고 물었더니 생각을 하더라. 그날 찍어야 하는 장면이었지만, 미룰 수도 있다. 미루게 되면 골목 허가와 동의를 다시 받아야 했고, 100m 정도 되는 강우기와 조명을 설치해야 한다. 돈과 인력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그냥 하겠다고 하더라. 뛰다가 넘어지는 설정으로 바꿨고, 강하늘 씨가 내 연출력을 극찬했다. 남들이 내 칭찬을 안 해주니 내가… 하하.”

★ 장항준 감독, 어진 김무열 닮고싶다

▲ 영화 '기억의 밤' 스틸. 제공|메가박스(주)플러스엠

“김무열 같은 사람이 되고 싶다. 차분하고 생각이 깊고, 남의 말을 경청해주는, 나와 정말 다른 사람이다. 마음에서 우러난다. 정말 어진 사람이다. 그런 차분함이 좋다. 나에게 없는 모습이다. 나는 그렇지 못하다. 촐싹거리고 경박스럽다. 학교 다닐 때 묵묵히 청소하는 사람이 있다. 딱 그런 스타일이다. 그런 점이 좋다.”

★ 군 복무중인 강하늘에게…

“하늘아, 많이 힘들어? 별로 안 힘들지? 우리 통화했을 때 목소리도 밝고, 좋더라. 너에게 미안한 게 영화가 완성이 됐는데, 결국 휴가가 늦어져서 이 영화를 극장에서 보지 못 한다는 것이다. 남은 기간 열심히 생활하고, 건강하게 돌아와서 나와 무열이와 스태프들과 술 한잔 하자. 강하늘 파이팅.”

▲ 영화 '기억의 밤' 스틸. 제공|메가박스(주)플러스엠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