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디종-니스] '권창훈 극적 결승골' 디종, 니스에 3-2 역전승

김도곤 기자 kdg@spotvnews.co.kr 2018년 02월 11일 일요일

▲ 권창훈 ⓒ 디종 FCO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권창훈이 극적인 역전승을 이끌었다.

디종은 11일(한국 시간) 프랑스 디종의 스타드 가스통 제라르에서 열린 2017-18 프랑스 리그앙 24라운드 니스와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린 권창훈은 후반 25분 교체 출전해 약 20분을 뛰었고 결정적인 결승골로 승리를 이끌었다.

4-3-3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나선 디종은 초반에 니스에 다소 밀리며 좋지 않은 경기를 했다. 전반 점유율이 42대 58로 밀렸고, 슈팅 숫자도 4대 6으로 밀렸으나 집중력 있는 수비로 실점 없이 전반을 마쳤다.

전반과 달리 선제골은 디종이 기록했다. 후반 16분 아말파타노의 패스를 받은 타바레스의 골로 기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니스는 3분 후 멜로의 동점골로 균형을 만들었고, 다시 3분 후 플레이 역전골로 경기를 뒤집었다.

디종은 후반 25분 발몽 대신 권창훈을 투입하면서 반격을 노렸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부진한 팀 경기력으로 힘든 경기를 한 디종은 페널티킥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32분 잡은 페널티킥 기회를 놓치지 않고 타바레스가 성공시켜 다시 균형을 맞췄다.

동점이 되자 경기는 두 팀 선수들이 신경전과 몸싸움을 벌이는 등 치열한 양상을 띄었다. 서로 얼굴에 삿대질을 하고 밀치는 등 과열됐고 잇따라 주심의 경고가 나왔다.

마지막은 권창훈이 해결했다.권창훈은 후반 39분 공격 과정에서 문전으로 침투해 장노의 패스를 받아 넘어지면서 슈팅을 시도, 골대 구석을 꿰뚫는 결정적은 골을 터뜨렸다. 이 골은 결승골이 됐고 경기는 디종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