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림픽 NOW] 준결승 1위 최민정, 결승에서 1번 레인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18년 02월 13일 화요일

[스포티비뉴스=평창특별취재팀 김건일 기자] 올림픽 한국 쇼트트랙 여자 500m 최초 금메달에 도전하는 최민정이 결승에서 1번 레인을 배정받았다.

최민정은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준결승에서 42초42로 올림픽 신기록과 함께 가장 좋은 기록으로 결승에 올랐다. 기록에 따른 레인 배정 기준에 따라 최민정은 인코스, 1번 레인에서 뛰게 됐다. 바퀴 수가 적은 500m 경기에선 스타트가 중요하기 때문에 레인 배정이 경기 결과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최민정과 함께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 킴 부탱(캐나다), 엘리스 크리스티(영국), 그리고 야라 반 케르크호프(네덜란드)가 결승에서 겨룬다. 부탱은 준결승 2조에서 3위로 통과했으나 어드밴스를 얻었다. 랭킹에선 세계 2위 최민정이 가장 우위다.

최민정은 세계 랭킹 1위로 올림픽 한국 여자 500m에서 첫 금메달을 이끌 선수로 꼽혔다. 예선에서 올림픽 신기록을 작성해 기대를 키웠다.

올림픽 한국 쇼트트랙 여자 500m에서 최고 성적은 1998년 전이경과 2014년 박승희의 동메달이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