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슈S] 자기 변명이 목적일까…이정민 아나의 속 빈 사과문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2018년 02월 20일 화요일

▲ 이정민 아나운서. 사진|곽혜미 기자, 이정민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스포티비스타=이은지 기자] 작곡가 겸 가수 주영훈과 이정민 아나운서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들이 한 '의도 없는 행동'으로 한 사람은 조롱 거리가 됐고, 네티즌들의 지적을 한 뒤에서야 상황의 심각성을 알아 차렸다.

문제의 시작은 주영훈이었다. 지난 18일 자신의 SNS에 "김종국이 부릅니다. '제자리 걸음'"이라는 글과 함께 동여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는 일반인으로 추정되는 한 사람이 수영장에서 튜브를 끼고 수영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 사람은 팔과 다리를 휘저었지만, 제자리에 머무르고 있고, 이를 주영훈은 '제자리걸음'이라고 표현, 네티즌들의 질타를 받았다. 

이후 주영훈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고 "경솔한 행동이 누군가에게 상처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을 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 깊게 반성하겠습니다"라는 사과문을 게재했다.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해당 게시물을 본 이정민 아나운서는 동조 하는 듯 한 댓글을 남겼다. 주영훈과 마찬지로 네티즌들의 비난이 이어졌고, 결국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착잡한 마음으로 글을 씁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하지만 이 글은 사과문이라기 보다는 자기 변명에 불과하다. "모르는 사람일 것이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 "본인이거나 동행한 지인 중 한명 일 것이라" "기사 내용을 보고 당황" 등 자신의 행동에 대한 반성 보다는 그런 행동을 한 이유가 나열 돼 있다. 

"누굴 조롱하거나 비아냥 거리려는 의도"를 가지고 공개된 SNS에 글을 남기는 이들은 없을 것이다. 이정민 아나운서 역시 그럴 의도가 있지는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해당 게시물에 등장한 사람의 입장에서 한 번 더 생각한 댓글, 이미 실수를 했다면, 그 사람의 입장을 고려한 사과문을 게재할 수는 없었을까하는 안타까움이 크다.

◆ 이하 이정민 아나운서 입장 전문.

착잡한 마음으로 글을 씁니다. 

저는 주영훈씨가 올린 영상 속 인물이 , 모르는 사람일거라고는 전혀 생각치못했습니다. 소리는 켜지 않은 채 보았기 때문에 당연히 본인이거나 동행한 지인 중 한명일거라고 판단해 댓글을 달았던거였습니다. 음성이 들렸거나, 일반인인걸 알았다면 그런 댓글은 당연히 달지 않았을거에요. ㅠㅠ 

해명을 해서 오히려 일을 키울것 같다는 염려에 한분한분께 메시지를 보냈었는데 괜한 오해만 더 불거지는 것 같아서 올립니다.

누굴 조롱하거나 비아냥 거리려는 의도가 아니었기 때문에 기사 내용을 보고 상황을 알게 되어 무척 당황 했습니다.

죄송합니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