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레이드 인연’ LA 레이커스, 클리블랜드에 14점 차 압승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18년 03월 12일 월요일
▲ 줄리어스 랜들(LA 레이커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트레이드 이후 처음 만났다.

LA 레이커스는 12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2017-18 NBA(미국 프로 농구) 정규 시즌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와 홈경기에서 127-113으로 이겼다.

두 팀은 지난달 9일 트레이드 마감기한에 트레이드를 체결했다. 클리블랜드가 아이재아 토마스와 채닝 프라이, 2018 신인 드래프트 지명권을 보내고 조던 클락슨과 래리 낸스 주니어를 받았다. 

트레이드 이후 처음 만났다. 경기 전 토마스는 르브론 제임스, JR 스미스 등과 인사했다. 클락슨과 낸스 주니어도 오랜만에 친정 스테이플스 센터를 방문했다.

레이커스가 전반전 분위기를 주도했다. 탄탄한 수비와 속공 등 에너지 레벨이 높았다. 정확한 외곽슛과 제공권 싸움 우위도 돋보였다. 전반전 득점 리더로 레이커스는 켄타비우스 칼드웰-포프(15점)가 나섰고, 클리블랜드는 르브론 제임스(16점 6리바운드 4어시스트)가 활약했다.

레이커스의 분위기는 3쿼터에도 계속됐다. 클리블랜드를 압도했다. 3쿼터 득점 33-22로 11점 앞섰다. 클리블랜드는 야투 성공률 38.1%에 그쳤다. 이에 반해 레이커스는 달리는 농구, 탄탄한 수비, 높은 골밑 적중률로 분위기를 이어갔다.

클리블랜드는 트레이드 직후 수비 생산성이 점점 좋아졌다. 하지만 이날은 달랐다. 내외곽을 오가는 랜들, 칼드웰-포프, 토마스 등을 전혀 제어하지 못했다. 에너지 레벨도 떨어졌다. 경기 내내 뛰어다니는 레이커스를 바라만 봤다.

레이커스는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수비 성공 이후 트랜지션, 골 밑 침투, 정확한 외곽슛으로 기세를 잡았다. 그 결과 경기 막판을 가비지 타임으로 만들었다. 터란 루 감독은 경기 종료 5분여를 남기고 르브론을 벤치로 불렀다. 사실상 백기를 던진 셈이었다.

레이커스는 내외곽의 조화가 불을 뿜었다. 랜들이 가장 빛났다. 랜들은 커리어하이 36점과 함께 14리바운드 7어시스트 1스틸 2블록 FG 14/18로 펄펄 날았다. 로페즈(22점 8리바운드 4어시스트 2블록), 칼드웰-포프(20점 6리바운드 2스틸), 토마스(20점 5리바운드 9어시스트)가 고르게 활약하며 클리블랜드를 무너뜨렸다.

클리블랜드는 르브론이 24점 10리바운드 7어시스트, 낸스 주니어가 16점 8리바운드로 활약했지만 레이커스의 벽을 넘어서지 못했다.

친구차 탔더니 이런게 있던데? 시궁창 입냄새 초간단 해결법? 베개바꿨더니 머리대면기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