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드컵 VIEW] '와사비 가득' 스시타카, 콜롬비아에 완벽한 복수

네이버구독_201006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8년 06월 19일 화요일

▲ SARANSK, RUSSIA - JUNE 19: Shinji Kagawa of Japan celebrates after scoring a penalty for his team's first goal during the 2018 FIFA World Cup Russia group H match between Colombia and Japan at Mordovia Arena on June 19, 2018 in Saransk, Russia. (Photo by Carl Court/Getty Images)

▲ SARANSK, RUSSIA - JUNE 19: James Rodriguez of Colombia in action during the 2018 FIFA World Cup Russia group H match between Colombia and Japan at Mordovia Arena on June 19, 2018 in Saransk, Russia. (Photo by Jan Kruger/Getty Images)

[스포티비뉴스=월드컵 특별 취재팀 박주성 기자] 톡 쏘는 와사비가 가득했다. 일본의 스시타카’가 콜롬비아에 완벽한 복수를 선보였다. 

니시노 아키라 감독이 이끄는 일본 축구 대표 팀은 19일 오후 9(한국 시간) 모르도비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H조 조별 리그 1차전에서 콜롬비아에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일본은 H조 선두로 올라섰다.

경기는 일본이 활짝 웃으며 시작했다. 전반 3분 만에 카를로스 산체스가 퇴장을 당한 것이다. 여기에 더해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카가와 신지가 가볍게 해결하며 경기를 1-0으로 만들었다. 이보다 유리한 상황은 없을 정도로 일본은 좋은 출발을 했다.

하지만 이는 오래가지 못했다. 전반 39분 퀸테로가 감각적인 프리킥으로 경기의 균형을 맞췄다. 수비벽을 피해 밑으로 깔아찬 공은 예리하게 골대 옆으로 들어갔다. 가와시마 골키퍼는 손을 뻗으며 막으려 했으나 이미 공은 골라인을 넘어갔다.

일본은 1명이 더 많은 상황에서도 밋밋한 축구를 펼쳤다. 일본 특유의 짧은 패스를 주고받는 축구는 보이지 않았고, 콜롬비아의 빠른 발에 고전했다. 패스 정확도도 낮았다. 시간이 지날수록 점유율을 높아졌으나 공격 지역에서 효율이 없었다.

일본이 강조하는 축구는 짧은 패스를 통해 점유율을 높이고 상대를 지치게 하는 축구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스페인의 티키타카를 롤모델로 정했다. 후반 초반까지 그런 모습이 나오지 않았으나 콜롬비아의 체력이 빠지자 후반 중반 세트피스 상황에서 분위기가 한번에 바뀌었다. 

후반 28분 왼쪽 코너킥 상황에서 오사코가 헤딩 슈팅으로 골대를 때린 후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일본은 계속해서 콜롬비아를 몰아붙였고 결국 승점 3점을 획득했다. 몇 차례 위험한 장면도 있었으나 수비들은 몸을 날려 슈팅을 막았다. 

사실 일본은 이번 경기에서 복수를 꿈꿨다. 지난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일본은 콜롬비아에 1-4로 완패하며 12패 초라한 성적으로 월드컵을 마감했다. 이에 이번 월드컵 조 편성이 확정되자 일본은 콜롬비아를 향해 이를 갈았다.

결국 일본은 1명이 적은 콜롬비아를 상대로 완벽한 복수에 성공했다. 4년 만에 거둔 성공이었다. 하메스와 바카, 콜롬비아 선수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인상을 썼다. 그렇게 일본은 와사비가 가득한 톡 쏘는 스시타카로 콜롬비아를 제압했다.

▲ SARANSK, RUSSIA - JUNE 19: Japan fans enjoy the atmosphere during the 2018 FIFA World Cup Russia group H match between Colombia and Japan at Mordovia Arena on June 19, 2018 in Saransk, Russia. (Photo by Clive Mason/Getty Images)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