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드컵 이슈] 침묵한 루카쿠, ‘6골’ 케인 득점왕 유력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8년 07월 15일 일요일

▲ 케인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해리 케인의 월드컵 득점왕 가능성이 높아졌다.

벨기에는 14일 오후 11(한국 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3위 결정전에서 잉글랜드에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벨기에는 3위로 대회를 마무리하며 역대 최고 성적을 거뒀다.

결승 진출에 실패한 양 팀은 1.5군으로 선발명단을 꾸렸다. 하지만 루카쿠와 케인은 나란히 경기에 나섰다. 득점왕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경기 초반부터 두 선수는 상대의 골문을 매섭게 노리며 득점을 시도했다.

경기는 벨기에의 승리로 끝났지만 루카쿠와 케인은 골을 터뜨리지 못했다. 그래도 케인은 루카쿠보다 실망감이 적을 것으로 보인다. 케인은 이번 대회에서 6골을 터뜨리며 득점 1위를 달리고 있다. 2위는 체리셰프, 루카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로 4골이다.

루카쿠가 이번 경기에서 골을 못 넣으며 4골로 멈췄다. 결승전에 오른 선수 중 득점왕이 될 수 있는 선수는 3골을 넣은 앙투안 그리즈만과 킬리안 음바페다. 그러나 결승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케인은 2015-16 시즌부터 2016-17 시즌까지 2시즌 연속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을 차지하며 자신의 힘을 보여줬다. 지난 시즌에는 모하메드 살라에 밀렸으나 득점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케인은 시즌의 아쉬움을 털고 월드컵 득점왕에 다가가고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