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페이커 vs 우지 '재대결'…한국 롤, 중국과 결승전 성사 (종합)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18년 08월 28일 화요일

▲ 이상혁 ⓒ한국e스포츠협회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세계 최강 한국 리그 오브 레전드(롤) 대표 팀이 아시안게임 초대 챔피언에 도전한다.

한국은 2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마하카 스퀘어 브리타마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년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e스포츠 롤 결승전에서 중국과 경기한다.

한국은 6전 전승으로 중국과 베트남이 배치된 A조를 1위로 통과했고, 준결승전에선 사우디아라비아에 2승을 거뒀다.

8전 8승으로 전승 우승 요건을 갖추고 있다.

한국은 '페이커' 이상혁을 중심으로 '기인' 김기인, '피넛' 한왕호, '룰러' 박재혁' '코어장전' 조용인 '스코어' 고동빈으로 대표팀을 구성했다.

아프리가, 킹존, SKT, 젠지 소속 선수들로 조직력을 걱정했지만 예선부터 경기를 치를수록 합이 맞아가고 있다.

우승 후보로 꼽혔던 라이벌 중국을 조별 예선에서 2번 모두 꺾으며 절정의 팀워크와 기량을 과시했다.

중국은 준결승전에서 대만에 2승 1패로 역전승을 거두고 결승전에 합류했다.

중국은 명문 RNG(Royal Never Give up, 로열 네버 기브업) 멤버로 대표팀을 꾸려 단단한 조직력을 자랑한다.

중국의 '우지' 젠쯔하오는 세계 정상급 원거리딜러로 페이커 못지않은 인기를 자랑한다.

이번 아시안게임엔 클래시로얄을 비롯해 리그 오브 레전드, 스타크래프트2, 아레나 오브 발러, 하스스톤, 위닝일레븐 2018 등 6개 종목이 시범 종목으로 선정됐다.

e스포츠 1호 금메달은 아레나 오브 발러에서 중국이 땄고, 2호 금메달은 클래시로얄에서 인도네이사가 차지했다.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