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정인선, 찰떡 호흡으로 전한 추석 인사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2018년 09월 23일 일요일

▲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정인선. 제공|MBC
[스포티비뉴스=이은지 기자]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과 정인선이 안방극장에 추석 인사를 전했다.

 MBC 새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요원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27일 첫 방송을 앞두고 배우들은 물론 전 스태프들이 함께 열심히 촬영 중에 있는 가운데 주연배우 소지섭과 정인선이 시청자들에게 추석 인사를 전했다.

공개된 영상 속 소지섭과 정인선은 ”비밀스러운 이웃집 남자“와 ”자꾸 신경 쓰이는 앞집 여자“라며 서로의 캐릭터를 소개했다. 

정인선은 ”다들 추석 연휴 잘 보내고 계신가요? 저희는 오늘도 열심히 촬영 중입니다“라며 안부 인사를 이어갔다. 소지섭 역시 ”연휴 잘 보내시고, 9월 27일 목요일 밤 10시에 만나요“라는 추석 인사와 함께 첫 방송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여기에 정인선이 ”꼭이요~!“라며 깜찍한 메시지를 덧붙였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오는 27일 오후 10시 4회 연속방송 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