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르브론vs커리, NBA 시범 경기부터 만났다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18년 10월 10일 수요일

▲ 르브론 제임스와 스테픈 커리(왼쪽부터).
▲ 르브론은 올 시즌부터 LA 레이커스 유니폼을 입고 뛴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최근 4시즌 연속 NBA(미국프로농구) 파이널에서 맞붙었던 르브론 제임스(34, 203cm)와 스테픈 커리(30, 191cm)가 시범 경기에서 만난다.

이전 맞대결과 달라진 점이 있다면 르브론이 소속 팀을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에서 LA 레이커스로 옮겼다는 것. 새로운 유니폼을 입은 르브론이 ‘디펜딩 챔피언’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를 상대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를 모은다.

르브론과 커리는 NBA를 대표하는 프랜차이즈 스타. 특히 두 선수는 각각 클리블랜드, 골든스테이트 소속으로 2014-15시즌부터 4시즌 연속 파이널에서 맞붙었다.

덕분에 르브론과 커리는 자연스럽게 라이벌 구도를 이어 갔다. 2018 NBA 올스타전에서는 르브론과 커리가 팬들에게 가장 많은 투표를 받으면서 ‘팀 르브론 VS 팀 커리’로 경기를 치르기도 했다.

커리가 속한 골든스테이트는 이번에도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힌다. 시즌 개막 전 NBA 30개 팀 단장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골든스테이트는 87%의 득표율로 이번 시즌 우승할 것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커리, 클레이 톰슨, 케빈 듀란트, 드레이먼드 그린 등 주축 선수들이 건재하고 이번 여름 드마커스 커즌스까지 영입했다.

르브론이 합류한 LA 레이커스에겐 최근 희소식이 있다. 바로 부상을 입은 론조 볼이 복귀한다는 것. 레이커스 룩 월튼 감독은 “르브론과 볼이 골든스테이트와 시범 경기에 출전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 둘은 아직 공식 경기에서 호흡을 맞추지 못했다. 이에 이번 경기가 둘이 함께 나서는 첫 경기가 될 가능성이 높다. 월튼 감독은 “두 선수가 뛸 때 어떤 조화가 나올지 궁금하다”며 기대감을 드러낸 바 있다.

르브론과 커리의 맞대결로 농구 팬들의 이목을 끄는 레이커스와 골든스테이트의 경기는 11일(목요일) 오전 11시 30분 스포티비 온(SPOTV ON), 스포티비 나우(SPOTV NOW), 스포티비(SPOTV)에서 생중계된다.

이후 두 팀은 장소를 바꿔 2차전을 치른다. 레이커스와 골든스테이트의 2차전 경기 역시 13일(토요일) 오전 11시 30분 스포티비 온(SPOTV ON), 스포티비 나우(SPOTV NOW), 스포티비(SPOTV)에서 생중계한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