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챔프전 상대는 대한항공" 男 배구 경계 1순위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18년 10월 11일 목요일

[스포티비뉴스=서울, 곽혜미 기자] 도드람 2018-2019 V리그 정규리그 미디어 데이가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렸다. OK저축은행 김세진 감독, 한국전력 김철수 감독,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 삼성화재 신진식 감독,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 현대캐피탈 최태웅 감독, KB손해보험 권순찬 감독(왼쪽부터)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서울, 곽혜미 기자] 도드람 2018-2019 V리그 정규리그 미디어 데이가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렸다.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이 정지석에게 물을 주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청담동, 김민경 기자] 남자 프로 배구 7개 구단 사령탑과 대표 선수들이 출사표를 던졌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11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도드람 2018~2019시즌 V리그 남자 배구 미디어데이를 열었다. 각 구단 감독은 대표 선수들과 함께 참석해 올 시즌을 맞이하는 각오를 이야기했다. 

우승 후보 1순위는 역시나 디펜딩 챔피언 대한항공이었다. 각 팀 대표 선수들에게 챔피언 결정전에 올랐을 때 예상되는 상대 팀을 꼽아달라고 했는데, 한국전력 노재욱과 삼성화재 박철우, 현대캐피탈 전광인이 대한항공을 꼽았다. 세 선수는 "대한항공은 리비스나 서브 등 강점이 많고, 객관적인 전력이 탄탄한 팀"이라고 입을 모았다. 

OK저축은행 송명근과 우리카드 유광우는 서로를 꼽았다. 송명근은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이 한국전력에 계실 때 플레이오프에서 2번 이긴 기억이 있어서"라고 밝혔다. 유광우는 "그럼 OK저축은행과 한번 만나서 붙어보겠다"고 이야기했다. 

KB손해보험 황택의는 "KOVO컵 대회 결승전에서 삼성화재에 0-3으로 져서 챔프전에 올라가면 복수를 해보고 싶다. 삼성화재를 만나면 블로킹이 부족했는데, 블로킹 준비를 많이 하겠다"며 "3-0으로 똑같이 이기겠다"고 밝혔다.

상위권 팀은 컨디션 관리, 하위권 팀은 약점을 보강하는 데 집중했다.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은 "연습이 계획대로 안 돼서 체력 쪽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 컨디션 조절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고, 최태웅 감독은 "대표 팀으로 선수들이 많이 빠져서 어린 선수들 기본기 위주로 훈련을 했다. 대표 선수들이 합류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조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전광인은 배구 스타일으 바꿔야 해서 시간이 걸릴 거 같다"고 설명했다. 

KOVO컵 대회 우승을 차지한 삼성화재 신진식 감독은 "빠지는 선수 거의 없이 훈련한 덕에 호흡이 잘 맞아 컵대회 우승까지 한 거 같다. 시즌도 컵대회처럼 좋은 성적 낼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KB손해보험 권순찬 감독과 한국전력 김철수 감독,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 OK저축은행 김세진 감독은 변화를 강조하며 "비 시즌 동안 흘린 땀이 성적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입을 모았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