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국체전] 제99회 전국체전, 12일 익산에서 막 올려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18년 10월 12일 금요일

▲ 익산에서 전국체전 개회식 리허설을 진행하고 있다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익산, 맹봉주 기자] 제99회 전국체육대회(이하 전국체전)가 12일 오후 4시 50분 익산종합운동장에서 전국 17개 시·도와 17개국 국외교포, 이북5도 선수들이 참여한 가운데 개회식을 시작으로 막이 오른다.

전국체전은 18일까지 일주일간 열전에 들어간다. 대한체육회가 주최하고 전라북도, 전라북도 교육청, 전라북도체육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천년의 숨결, 생동의 울림'이라는 구호로 익산를 주 개최지로 전라북도 13개 시·군 73개 경기장에서 펼쳐진다.

이번 체전은 전북에 있어서 매우 뜻 깊은 대회다. 올해가 전라도라는 이름이 탄생한 지 천년이 되는 역사적인 해이기 때문이다. 전북은 전국체전을 통해 전라북도의 역사와 문화를 재조명하고 새로운 미래를 향해 힘차게 도약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계획이다.

개회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윤운혜 교육부 장관, 송하진 전라북도지사와 17개 시·도지사 및 시·도의회의장, 국회의원, 시·도교육감 등과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을 비롯한 체육회 임원 등 248여명의 내빈과 2천8백여 명의 선수 및 선수단 임원, 시민, 관람객 등 2만 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전국체전 개회식은 ‘천년전북’의 역사와 문화, 정신이 함축된 대서사시를 연출하고자 했다. 행사장 구성은 최대 120×30m 메가스테이지로 역대 체전 중 가장 화려하고 웅장하게 조성됐다. 또한 5개 LED 영상으로 과거천년, 미래천년의 모습을 생동감 있게 연출한다.

특히 전북만의 독특한 체전을 개최하기 위해 중앙무대인 ‘천년의 문’으로 들어오는 새로운 방식의 선수단 입장을 채택했다. 그라운드에는 일반관람석을 설치하여 관람객 참여도 및 만족도 극대화하겠다는 계획이다.

개회식은 식전행사, 공식행사, 식후행사, 축하공연 순으로 오후 8시까지 180여 분간 진행될 예정이다. 사전행사는 관람객 레크리에이션을 시작으로 환영공연을 통하여 행사 분위기를 환기시켜 관람객을 흥을 이끌어 낸 후 백제 금동 풍탁을 활용하는 카운트다운 쇼가 진행된다. 이어 김용택, 윤점용, 왕기석 등 전북대표 지역문화예술인들이 펼치는 다양한 퍼포먼스들이 전개 된다.

공식행사는 전북출신 스포츠스타, 도립국악원, 35사단 등이 출연한다. 이어 귀빈입장, 개식통고, 선수단 입장, 국민의례, 개회선언, 환영사, 대회기 게양, 개회사, 치사, 성화맞이 및 성화점화가 진행된다. 특히 성화점화는 전북 5대 핵심과제를 중심으로 개회식 구성할 것으로 보인다.

끝으로 식후행사는 멀티미디어 쇼와 함께 세븐틴, 구구단, 최진희 등 국내 인기가수 공연으로 꾸려진다.


친구차 탔더니 이런게 있던데? 시궁창 입냄새 초간단 해결법? 베개바꿨더니 머리대면기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