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헤이더 아낀 밀워키, 카운셀 감독 "최선의 시나리오"

홍지수 기자 hjs@spotvnews.co.kr 2018년 10월 20일 토요일

▲ 밀워키 불펜 투수 조시 헤이더

[스포티비뉴스=홍지수 기자] 밀워키 브루어스가 벼랑 끝에서 탈출했다. 불펜 소모가 크지 않은 경기였다. 특히 믿는 불펜 투수 조시 헤이더를 투입하지 않았다. 7차전에서 총력전을 준비한다.

밀워키는 20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 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에서 LA 다저스를 7-2로 이겼다.

'특급 불펜 투수' 헤이더를 쓰지 않고 거둔 승리다. 헤이더는 올해 포스트시즌에서 한 점도 내주지 않는 완벽투를 펼치고 있다. 밀워키 크레이그 카운셀 감독은 "우리를 위한 확실하고 최선의 시나리오다"고 말했다.

디비전시리즈부터 챔피언십시리즈까지 6경기에서 7이닝을 던지며 안타 4개만 허용하고 무실점, 12탈삼진 완벽투로 평군자책점 '0'. 피안타율은 0.160.

2-5로 패한 지난 18일 5차전부터 이날 6차전까지 헤이더는 등판하지 않았다. 두 경기 휴식. 밀워키는 7차전 선발투수로 줄리스 샤신을 예고했는데, 승부처라고 판단이 되면 바로 충분한 휴식을 취한 헤이더를 투입할 수 있다.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