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용은·배상문·김시우·임성재 등 11일 개막 소니 오픈 출전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19년 01월 08일 화요일
▲ 양용은.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양용은(47)과 배상문(33), 김시우(24), 임성재(21) 등 한국 선수들이 11일(한국 시간) 개막하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총상금 640만 달러)에 출전한다.

소니 오픈은 11일부터 나흘 동안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다. 7일 끝난 센트리 챔피언스 토너먼트에 이어 2019년 두 번째로 열리는 대회다.

센트리 챔피언스 토너먼트는 지난 시즌 우승자 30여명만 출전할 수 있어서 한국 선수들은 한 명도 나가지 못했다.

하지만 소니 오픈은 144명이 출전해 한국 선수들은 새해 처음으로 투어 대회에 나선다.

지난해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에서 활약한 양용은은 이번 대회에 스폰서 초청을 받아 나왔다. 양용은은 2017년 1월 이 대회에서 공동 27위에 올랐다.

지난해 9월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 대회에서 우승, 이번 시즌 풀 시드를 확보한 배상문도 새해 첫 대회에 출전한다.

2017-18시즌 PGA 투어 대회에 17차례 출전해 11번 컷 탈락, 한 차례 기권 등에 그쳤던 배상문은 2018-19시즌에도 지난해 출전한 4개 대회에서 세 번 컷 탈락하는 등 부진해 이번 대회를 맞는 각오가 남다르다.

이번 시즌 신인상 후보로 거론되는 임성재와 2017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자 김시우를 비롯해 강성훈(32), 김민휘(27), 이경훈(28) 등이 이번 대회에 출전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