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레이 한 방 터졌다' 중국, 필리핀에 1-0 리드...전반종료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19년 01월 11일 금요일
▲ 우레이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우레이가 중국의 자존심을 지켰다. 전반전 선제골로 1골 리드를 안겼다.

중국은 11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알자지라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 필리핀과 격돌했다. 전반전은 우레이의 선제골로 중국의 1골 리드였다.

필리핀은 파티뇨가 중국 골망을 노렸다. 중원은 레이첼트, 사토, 팔라, 슈뢰크, 스트라우스, 잉그레소를 배치했다. 스리백은 데 무르가, 우드랜드, 실바가 나왔다. 골문은 팔케스고르가 지켰다.

중국은 우레이가 최전방에 나섰다. 허리는 하오줜민, 정즈, 우시, 자오슈리, 가오린으로 구성됐다. 수비는 장린펑, 펑샤오팅, 쉬커, 리우양을 배치했으며, 중국 골키퍼 장갑은 얀쥔링이 꼈다.

중국이 포문을 열었다. 하오준민이 박스 근처에서 슈팅을 시도했다. 중국의 슈팅 이후에 점점 그라운드가 달아 올랐다. 양 팀은 중원에서 치열한 압박으로 주도권 싸움을 했다. 필리핀도 빠른 속도로 중국 진영에 파고 들었다.

필리핀은 한국전과 같은 밀집 대형을 보였다. 중국의 크로스와 슈팅을 막아낸 후 빠른 역습으로 흔들었다. 전반 22분 파니뇨를 포함한 3명이 순간적으로 튀어나가 얀쥔링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만들었다.

중국은 코너킥과 같은 크로스에서 공격의 물꼬를 텄다. 전반 32분 하오줜민이 위협적인 헤딩을 시도했다. 그러나 필리핀의 수비를 좀처럼 뚫지 못했다. 필리핀은 중국의 공격을 연이어 막아냈고, 레이첼트, 팔라 등이 빠르게 침투했다. 

선제골은 중국이었다. 전반 40분 우레이가 환상적인 슈팅으로 필리핀 골망을 흔들었다. 중국은 우레이 득점으로 보다 여유로운 경기 운영을 했다. 필리핀은 만회골을 위해 롱 스로인, 크로스로 중국 골대를 노렸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