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분석: 맨시티 좌우 비대칭, 첼시 오른쪽을 맹폭한 '맞춤 대응'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19년 02월 11일 월요일

▲ "우리들은 강하다" 맨체스터시티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왼쪽 측면에 무게를 실은 맨체스터시티가 첼시를 압살했다.

맨체스터시티는 11일(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시즌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에서 첼시를 6-0으로 완파했다. 경기 내용부터 결과까지 모두 맨시티가 압도했다.

지난해 12월 이번 시즌 첫 맞대결에서 맨시티는 뼈아픈 패배를 안았다. 원정 경기에서 경기 주도권은 쥐었지만 첼시의 단단한 수비와 반격에 0-2로 완파했다. 2018-19시즌 리그 첫 패배였다.

리버풀과 물러설 수 없는 선두 다툼 속에 맨시티도 간절했다. 주제프 과르디올라 감독은 어떤 팀을 만나도 자신의 축구 철학을 유지하는 지도자다. 하지만 지난 맞대결을 참고 삼아 첼시에 맞춘 전술을 들고 나왔다. 첼시의 실수가 겹쳐진 결과 6골 차이 완승을 따냈다.

맨시티는 좌우의 공수 밸런스가 다른 '비대칭' 전술을 들고 나왔다. 맨시티는 왼쪽 측면에 드리블이 좋은 라힘 스털링을 배치하고 후방에 올렉산드르 진첸코를 배치했다. 첼시의 측면 수비수들을 고려한 배치다. 스털링은 드리블이 좋은 선수로 첼시의 오른쪽 수비수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를 괴롭힐 수 있는 선수다. 여기에 같은 왼발을 쓰는 진첸코가 측면에서 공격을 지원하면 그 효과는 더욱 높아진다. 진첸코는 측면과 중앙을 오가면서 영리하게 움직였다. 스털링이 측면 넓게 벌리면 중앙으로 들어와 케빈 데 브라위너가 페널티박스 안까지 진입할 수 있도록 도왔다. 때론 사이드라인을 밟을 정도로 넓게 벌려서서 첼시 수비의 좌우 간격을 벌리도록 이끌었다.

맨시티의 왼쪽 측면 공격이 활발해 '아스필리쿠에타-안토니오 뤼디거' 사이의 거리가 멀어졌다. 맨시티는 이 공간을 집중 공략해 성과를 냈다. 무려 4골이 왼쪽 측면에서 시작됐다. 세르히오 아구에로가 터뜨린 2번째 득점은 진첸코가 내준 패스에서 시작됐고, 전반 25분 일카이 귄도안의 네 번째 골도 스털링의 크로스가 시발점이 됐다. 후반 10분 얻어낸 페널티킥 역시 스털링이었고, 후반 35분 스털링의 득점 역시 진첸코의 오버래핑에서 나왔다.

반면 오른쪽 날개론 베르나르두 실바를 배치하고 뒤에 카일 워커를 배치했다. 실바는 수비 가담이 좋은 미드필더로 지난 맞대결에선 중앙 미드필더로 뛰었다. 워커는 스리백의 한 축을 종종 이루는 선수로 빠른 발을 갖췄지만 주로 최후방에서 역습에 대비하는 선수다. 

첼시의 왼쪽 측면 공격을 대비하기 위한 방책이다. 첼시 역시 왼쪽 측면에 드리블러 에덴 아자르를 배치한다. 동시에 공격 전개상 측면 수비수들의 공격 가담이 중요하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 아래서 스리백으로 뛰었던 아스필리쿠에타가 후방에 자주 머무르는 선수라면, 마르코스 알론소는 자주 공격에 가담한다. 지난 1차전에서도 알론소의 공격 가담에 고전했다. 맨시티는 오른쪽 라인에 수비적으로 성실한 선수들을 배치해 공수 밸런스를 잡았다.

▲ 맨시티(왼쪽)-첼시의 경기 포지션 배치 ⓒ후스코어드닷컴

공격 방향 통계는 이를 입증한다. 축구 통계 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이 제공하는 공격 방향 통계를 보면 맨시티는 무려 공격의 51%를 왼쪽 측면에서 전개했다. 중앙은 23%, 오른쪽 측면은 26%를 기록했다. 

선수들의 경기 중 포지션도 맨시티가 왼쪽 공격을 적극적으로 활용했음을 증명한다. 스털링이 거의 아구에로와 비슷한 위치까지 전진했고, 진첸코가 전진한 위치를 잡았다. 반면 베르나르두 실바가 진첸코보다 후방까지 내려올 정도로 수비에 치중했다.

맨시티는 지난 시즌부터 '변형 스리백'을 자주 썼다. 일반적으로 수비형 미드필더가 중앙 수비수 사이로 내려오고 풀백이 전진하지만 맨시티는 오른쪽 수비수 워커가 스리백 형태에 가담하고, 왼쪽 수비수가 전진하는 형태를 자주 사용한다. 이번에도 맨시티는 첼시에 맞춰 왼쪽 공격을 더욱 강화하고 오른쪽엔 수비적 안정감에 신경쓰면서 완승을 따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