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왕이 된 남자' 장영남, 여진구에 "이세영에 사약 내려야한다" 경고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2월 12일 화요일

▲ 드라마 '왕이 된 남자'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왕이 된 남자'의 이세영이 위기에 처했다.

12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 연출 김희원)에서는 광대 하선(여진구)의 정체를 모두 알게 돼 궁을 떠나버리는 소운(이세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결국 소운은 하선에 대한 배신감과 고통을 견디지 못해 궁을 나설 채비를 했다. 그를 찾아 온 하선은 만류했지만 소운은 끝내 궁을 나섰고, 이규(김상경) 역시 그를 붙잡으며 목숨마저 위험하다 말했지만 소운의 결심은 확고했다.

이 사실을 안 대비(장영남)은 하선에게 중전에게 사약을 내리라고 말했고 하선은 절대 안 된다며 "중전은 내 사람이다"라고 소운을 지킬 결심을 공고히 했다.

이규는 결국 하선에게 "중궁전을 폐한다는 교서다. 옥쇄를 찍거라"라고 말했다. 하선은 "그럴 수 없다"고 분노했고, 이규는 "이대로 있으면 중전마마를 폐하고 사약을 내리라는 원성이 자자할것이다. 폐서인을 해야 중전의 목숨을 지킬 수 있다"라고 설득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