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열혈사제' 이하늬, 서울지검 복귀…김남길 쌍코피 터뜨리며 다시 대치[TV핫샷]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3월 16일 토요일

▲ 드라마 '열혈사제' 장면. 사진ㅣ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열혈사제' 김남길이 또다시 위기에 봉착했다.

15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극본 박재범, 연출 이명우)에서는 김해일(김남길)에 의해 진실이 폭로되어 직원들의 뇌물수수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여는 정동자(정영주)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김해일은 구청장, 경찰서장, 국회의원, 그리고 조폭의 유착 관계를 파악하고, 불량 급식 업체와 구청이 뇌물을 주고받는 현장을 급습해 언론에 제보한 것.

정동자는 기자회견을 열었고 김해일은 지난 3년간의 구담구청 직원들의 비밀 장부까지 공개했다.

박경선(이하늬)은 서울지검에 복귀했다. 그는 해일이 구청장 비리를 세상에 알린 상황에서, 강석태(김형묵)를 찾아가 "왕맛푸드와 구청장 사임 관련해서 제가 맡겠다"고 당당하게 외쳤다

구대영(김성균)은 한층 지조있어졌다. 그는 황철범(고준)의 협박 속에서도 예전답지않게 비밀을 지키려 했다. 황철범은 불량 급식업체의 비밀장부를 빼돌린 사람이 누구인지를 찾기 위해 황철범이 탄 승용차를 폐차 기계에 올리며 협박했지만 구대영은 끝까지 비밀을 지켰다. 황철범은 귀가하던 길에 다리가 풀려 주저앉았다. 그는 속으로 "잘했다. 잘 참았다"며 자신을 다독였다.

박경선은 구치소에 있는 뇌물수수 현행범에 대해 영장 발부를 거부했다. 이후 구담구청 위생과 공무원들에게 "성매매 업소에 다닌 것을 가족에 알릴까요?"라고 협박하며 함께 떠안고 가자고 종용했다. 결국 이후 황철범 일당들이 풀려났다.

분노한 김해일은 박경선을 만나 "어디 아픈 애를 이용해"라고 화를 냈고, 박경선은 "신부님이나 잘 하세요. 젊고 예쁜 여자 형사랑 지내는 거 성직자 품위에 아주 치명적일 수 있어요"라며 서승아(금새록)에 질투심을 보였다. 결국 김해일은 박경선을 향해 "쓰레기"라고 외쳤고 박경선은 김해일을 머리로 들이받아 쌍코피를 터트렸다.

한편 황철범은 CCTV를 통해 비리 장부를 빼돌린 사람이 쏭삭(안창환), 오요한(고규필)이란 사실을 알았다. 장룡(음문석)은 두 사람을 끌고 갔고 장소에 김해일이 도착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